[동네방네]은평구, 아이맘택시 이용처 확대 운영

기존 의료목적 병원에서 오후 2시부터 관내 어린이집도 이용 가능
최소 1~3일 전까지 사전 예약 후 이용해야
  • 등록 2023-01-26 오전 9:55:18

    수정 2023-01-26 오전 9:55:18

[이데일리 송승현 기자] 서울 은평구가 임산부와 영유아 가정을 위한 교통 서비스 ‘아이맘택시’를 확대 시행한다고 26일 밝혔다. 아이맘택시는 임산부와 영유아 자녀를 둔 가정에서 이용할 수 있는 전용 택시 서비스다. 심각한 저출산 문제에 대응하고자 은평구가 2020년 전국 최초로 시행했다.

올해는 서비스 확대 시행에 따라 기존 의료목적의 병원 방문을 포함해 오후 2시 이후에는 관내 어린이집, 도서관, 문화센터 등으로 목적지가 늘어난다. 기존에는 의료목적의 병원 방문만 가능했다.

오는 2월부터는 아이맘택시 이용자를 위한 ‘병원동행 서비스’를 시작한다. 어르신일자리 사업과 연계해 병원 동행시 아이 돌봄과 아이맘택시 승하차 안내를 제공한다. 서비스를 이용하려면 최소 1~3일 전까지 사전 예약이 필수며, 이용 시간은 평일 오전 8시 30분부터 11시 30분까지다.

이용 방법은 스마트폰 전용 애플리케이션(앱) ‘아이맘택시’를 설치하고 회원가입 후 사전 예약해야 한다. 이용 대상자는 은평구 거주하는 임산부 또는 24개월 이하 영유아(2021년 1월생부터)가 있는 가정이다. 대상자들에게는 연간 10회 이용권을 제공한다.

김미경 은평구청장은 “앞으로도 아이맘택시 이용자 불편을 해소하고, 이동 편의를 높이고자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갈 것”이라며 “아이 낳아 키우기 행복한 은평을 만드는 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