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대 그룹 영업익, 지난해 66%↓…현대차만 웃었다

한국CXO연구소, 4대 그룹 계열사 영업이익 변동 현황 조사
삼성 93%, SK 79% 급감…글로벌 불황에 반도체 적자 영향
현대차그룹만 43% ‘껑충’…현대차·기아가 영업이익 견인차
  • 등록 2024-04-24 오전 11:00:00

    수정 2024-04-24 오전 11:00:00

[이데일리 김응열 기자] 지난해 국내 4대 그룹 영업이익이 1년 새 약 66%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의 낙폭이 가장 큰 가운데 현대자동차그룹만 영업이익이 개선된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한국CXO연구소)
기업분석전문 한국CXO연구소는 24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국내 4대 그룹 주요 국내 계열사 2022년과 2023년 영업이익 변동 현황’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대상 기업은 지난해 4대 그룹이 공정거래위원회에 제출한 국내 계열사 현황 중 이달 19일까지 감사보고서 또는 사업보고서를 제출한 306개 기업이다. 영업이익은 별도 재무제표 기준이다.

조사 대상 306곳의 지난해 영업이익 총액은 24조5180억원으로 나타났다. 전년도인 2022년 영업이익 71조9182억원과 비교해 65.9% 줄었다.

삼성그룹의 영업이익 감소가 가장 컸다. 삼성 계열사 조사대상 59곳의 2022년 영업이익은 38조7465억원이었으나 지난해 2조8363억원으로 92.7% 급감했다.

삼성전자가 지난해 기록한 11조5262억원 규모 영업손실의 영향이 컸다. 이외에 삼성전기와 삼성디스플레이, 삼성SDI 등도 1년새 영업이익이 1000억원 넘게 하락했다.

SK 그룹의 조사대상 135개 기업 영업이익은 2022년 19조1461억원에서 지난해 3조9162억원으로 79.5% 줄었다. 지난해 SK하이닉스가 4조6721억원의 적자를 봤고 SK에너지도 1년새 영업이익이 2조원 이상 증발했다.

LG그룹의 조사대상 계열사 48곳은 엉업손익 합계가 마이너스로 돌아섰다. 2022년 1조4429억원의 영업이익에서 지난해 2707억원 손실로 전환했다. LG전자는 이 기간 1107억원에서 5767억원으로 1년 새 4659억원 넘게 이익이 증가한 반면 LG디스플레이가 지난해 3조8841억원의 적자를 봤고 LG화학도 지난해 1091억원 적자를 기록했다.

4대 그룹 중에서는 유일하게 현대차그룹만 영업이익이 40% 넘게 증가했다. 조사 대상 50개 계열사의 2022년 영업이익은 12조5827억원이었는데 지난해 18조362억원으로 43.3% 뛰었다. 현대차 영업이익이 2022년 2조8285억원에서 지난해 6조6709억원으로 1년 새 3조8424억원 증가했고 기아도 3조8억원에서 6조3056억원으로 3조3047억원 이상 상승했다.

오일선 한국CXO연구소장은 “국내 핵심 기업인 삼성, SK, LG의 영업이익이 동반 하락하면서 대한민국 경제에도 위기감이 팽배해지고 있다”며 “특히 반도체 의존도가 높은 우리나라는 장기적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통할 수 있는 새로운 산업 분야를 개척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칸의 여신
  • '집중'
  • 사실은 인형?
  • 왕 무시~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