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254.42 4.21 (+0.13%)
코스닥 1,055.50 5.25 (+0.5%)

[도쿄올림픽]무관중 대회, 비용 ‘역대급’ 전망…리우 2배·아테네 10배

  • 등록 2021-07-22 오후 7:12:21

    수정 2021-07-22 오후 7:12:21

도쿄올림픽 개막을 이틀 앞둔 21일 오후 도쿄스타디움에서 무관중으로 열린 여자축구 스웨덴 대 미국 경기.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스타in 임정우 기자] 코로나19 여파로 무관중으로 열리는 2020 도쿄올림픽의 총비용이 최대 280억달러에 이를 것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미국 경제 전문지 포브스는 21일(현지시간) “이번 대회의 총비용이 최대 280억달러에 이를 수도 있다”고 보도했다. 지난 2013년 유치 단계에서 예상한 73억달러의 거의 네 배다. 코로나19로 대회가 1년 연기되면서 ‘올림픽 청구서’가 확 늘었다. 280억달러면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137억달러)의 두 배 수준이자 2004 아테네 하계올림픽의 10배에 달하는 ‘역대급’이다.

포브스에 따르면 1992년 이후 열린 하계·동계올림픽을 통틀어 가장 많은 개최비가 지출된 사례는 2014년 러시아 소치 동계올림픽이었다. 당시 약 219억달러의 비용이 지출됐으며, 이는 계획된 예산의 289%를 초과한 것이었다고 포브스는 전했다.

그러나 도쿄올림픽이 러시아 소치 동계올림픽에 들어간 비용을 뛰어넘을 전망이다. 비용 자체만으로도 역대급이지만, 코로나19 확산 지속과 유례없는 무관중 대회 결정으로 일본으로선 손실이 막대할 것으로 예상된다.

포브스는 오는 23일 막을 올리는 도쿄올림픽이 끝내 무관중으로 열리는 점을 언급하면서 “막대한 투자를 한 일본 대중과 조직위 모두에게 어쩔 수 없이 받아들여야 하는 현실”이 됐다고 꼬집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