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준석 "윤석열 지지율 하락, 20일이면 해결 자신"

  • 등록 2022-07-04 오전 10:24:47

    수정 2022-07-04 오전 10:24:47

[이데일리 이선영 기자]최근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데드크로스를 나타낸 가운데,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윤석열 대통령 지지율 하락을 20일 안에 해결할 자신이 있다고 단언했다.

(사진=연합뉴스)
4일 이 대표는 국민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자신을 두고 ‘친윤계’ 일각에서 ‘윤 대통령 지지율 하락 책임론’이 거론되는 데 대해 “그분들이 (도와주지) 못하게 하지 않았나”며 “도와달라는 얘기를 안 하고 있는데 (어떡하냐). 책임과 역할은 함께 가는 것이기에 저 때문이라고 하기엔 저한테 역할이 너무 없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제가 역할을 맡으면 (윤 대통령 지지율 하락 문제를) 20일이면 해결할 자신이 있다”며 “지난 대선 때 (윤석열 후보 지지율이 하락했을 때) 제가 ‘60일이면 된다’고 그랬고, 20~30일안에 해결했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친윤계는 지난해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올해 대선과 지방선거 승리에 공이 없다”며 “자기들이 대선 후보를 만들었는지 모르겠지만, 윤 대통령이 후보가 된 뒤 지지율이 수직 낙하했다”고 오히려 ‘친윤계’가 지지율 하락의 원인이라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성상납 의혹과 관련된 윤리위 개최에 대해 “품위유지라든가, 당에 끼친 손실이라는 건 명징한 지표가 나타나야 한다. 윤리위가 그것(경찰 수사)에 의존하지 않는 판결을 내릴 수 있겠는가”라며 “이런 식으로 정치적으로 맹공을 가한 뒤 ‘당 분위기를 흩뜨렸다’며 징계 사유로 몰고가면 나중에 어떤 당원이라도 윤리위에 걸리면 징계 사유가 되는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한편 최근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은 데드크로스를 나타냈다. 부정평가가 긍정평가보다 높아지며 지지율이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다.

리얼미터가 지난 6월 27일부터 7월 1일까지 전국 18세 이상 남녀 2514명을 대상으로 윤 대통령의 국정수행 평가를 조사한 결과, 긍정 평가는 44.4%, 부정평가는 50.2%로 나타났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2.0%p였고, 응답률은 3.5%였다.

이는 2주 연속 부정 평가가 긍정 평가를 앞선 것으로,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와 관련 4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난 윤 대통령은 “(지지율은) 별로 의미가 없다”며 “제가 하는 일은 국민을 위해서 하는 일이니, 오로지 국민만 생각하고 열심히 해야한다”고 밝혔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