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길이 6.9㎞ 국내 최장 보령해저터널 개통

보령~태안 이동시간 90분→10분
진도 6 지진에도 안전
  • 등록 2021-11-29 오전 11:00:00

    수정 2021-11-29 오전 11:17:26

[이데일리 박종화 기자] 한국에서 가장 긴 해저터널인 ‘보령해저터널’이 다음 달 열린다.
충남 보령해저터널 내부.
국토교통부는 다음 달 1일 오전 10시 보령해저터널을 개통한다. 보령해저터널은 충남 보령시 신흑동과 오천면 원산도리를 잇는 6.9㎞ 길이 터널이다. 깊이는 해저 면보다 최저 55m 낮다. 2010년 공사를 시작해 11년 만에 완공됐다.

보령해저터널에서 해저 구간은 5.2㎞다. 한국에서 해저 구간이 가장 긴 터널이다. 전 세계적으로 봐도 일본 도쿄 아쿠아라인, 노르웨이 봄나피요르드·에이커선더·오슬로피요르드에 이어 다섯 번째로 길다.

보령해저터널이 개통되면 보령시에서 충남 태안군까지 10분이면 이동할 수 있다. 터널 개통 전보다 이동 시간이 80분 줄어든다. 물류비용도 190억원 넘게 절감할 수 있으리란 게 국토부 기대다.

보령해저터널 건설엔 지능형 멀티 그라우팅 시스템(IMG 시스템·지반 특성을 고려해 시멘트 등을 채워 넣어 해수 유입과 주변 시설물 손상을 최소화하는 공법) 등 최신 공법이 도입됐다.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진도 6 규모에도 버틸 수 있도록 터널을 설계하고 해저구간은 육상구간보다 콘크리트 구조체를 두껍게 만들었다.

이윤상 국토부 도로국장은 “보령 해저터널의 개통을 통해 바다로 단절되어 있던 국도 77호선을 연결하고 보령과 태안 지역이 10분 내 동일 관광권·생활권으로 형성됐다”며 “새로운 서해안 관광벨트의 탄생과 함께 주민과 관광객들의 이동 편의 향상은 물론 물류 처리도 한층 원활해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