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게임도 막바지, 나도 국가대표 몸매 될 수 있다

아시안게임 보며 운동 욕구도 '활활', 연휴에 찐 살 이젠 급빠할 시간
  • 등록 2023-10-04 오전 10:33:23

    수정 2023-10-04 오전 10:33:23

[이데일리 이순용 기자]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도 어느새 막바지를 향해 가고 있다. 한국 선수단은 개막 초부터 눈부신 활약을 펼치며 연일 금빛 레이스를 이어가고 있다.

탁구 여자 복식 신유빈, 전지희 조가 북한을 4대 1로 꺾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고, 남자 바둑 대표팀은 단체전에서 중국을 꺾고 금메달을 추가하는 등 풍성한 수확의 결실을 보이고 있다. 국가대표 선수들의 활약을 보며 “나도 이번 기회에 취미삼아 운동이나 해볼까?”하고 고민하는 이들을 위해 글로벌365mc 인천병원 안재현 병원장의 도움말로 아시안게임 종목 중 특히 다이어트에 도움을 주는 운동종목에 알아본다.

◇ 너무 빠져서 문제…슬림탄탄 몸매 원한다면 ‘수영’

‘황금 세대’를 앞세운 한국 수영 선수단은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 눈부신 활약을 펼쳤다. 간판 스타 황선우를 비롯, 지유찬, 김우민 등 젊은 선수들이 뛰어난 활약을 보인 만큼, 수영에 대한 관심도 그 어느 때보다 뜨겁다.

수영은 전신 운동의 대명사격인 운동이다. 물의 저항을 이겨내기 위해 전신을 움직이는 만큼 칼로리 소모도 엄청나다. 안재현 병원장은 “수영은 부분적인 근육 운동이 아닌, 몸 전체를 사용하는 전신 운동으로 유산소 운동과 무산소 운동의 효과를 동시에 갖기 때문에 체중 감량에 탁월한 효과를 보인다”고 강조했다.

◇ 스우파2 열풍… 아시안게임 정식 종목된 ‘브레이킹’

‘스우파2’가 몰고 온 댄스 열풍. 댄스에 푹 빠진 이들이 손꼽아 기다리는 종목이 있다. 바로 6일과 7일 양일간 열리는 ‘브레이킹’. 이번 아시안게임에 처음 채택된 브레이킹은 2024년 파리 올림픽에도 정식 종목으로 채택됐다.

힙합 음악의 비트에 맞춰 춤을 추는 스트릿 댄스의 일종인 브레이킹은 비보잉 또는 브레이크 댄스라고도 부른다. 브레이킹은 다양한 동작을 빠르게 연결하는 만큼 체력 소모가 심하며, 동작의 난이도가 지속적으로 변하다보니 평소 잘 쓰지 않는 근육을 자극해 근육의 발달에도 좋다.

유산소 운동이 지루하게만 느껴진다면, 유튜브 등에서 브레이킹 댄스 강의 영상을 따라해 보자. 혼자 따라 하기 어렵다면 댄스학원에 등록하는 것도 좋다. 단, 안 대표병원장은 “댄스로 유산소 운동 효과를 기대한다면 적어도 30분 이상 시행해야 한다는 점은 잊지 말라”고 당부했다.

◇ 생소하지만 급찐급빠에 효과적인 ‘드래곤보트’

중국 전통 축제에서 유래한 드래곤보트는 드래곤보트(용선)는 2010년 광저우 대회 때 정식 종목으로 채택됐다. 말 그대로 용의 머리와 꼬리를 형상화한 배를 타고 속도 경쟁을 하는 종목이다. 12명의 선수들이 배에서 노를 젓고, 정해진 거리를 더 빠르게 헤엄쳐야 승리하는 경기다. 배 앞머리에 용머리를 형상화한 오브제가 있어 ‘용선’이라고도 불린다.

노를 꾸준히 젓는 행위는 생각보다 많은 체력이 필요하다. 안 병원장은 “노젓기를 하다보면 팔 근육은 물론 하체부터 코어 근육에 이르기까지 전신 근육을 두루 사용하게 된다”며 “칼로리 소모가 커 다이어터들에게 특히 추천한다”고 말했다.

국내서도 한강 등에서 드래곤보트를 즐길 수 있지만 접근이 쉽지 않은 것이 사실. 드래곤보트에 관심이 생겼다면 로잉머신으로 비슷한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로잉머신은 노를 젓는 동작을 반복하는 운동기구다. 과거 예능 ‘무한도전’에 등장한 이후로 인지도가 높아졌고, 현재는 피트니스 센터에서 심심찮게 볼 수 있다.

그는 “로잉머신은 다이어트 특히 효과적인 운동 기구”라며 “운동 내내 허리를 곧게 세운 자세를 유지하다 보면 코어 근육은 자연스럽게 강화되고 팔은 물론 가슴?어깨?등 근육 등 전반적인 상체 근육을 다지는 데에도 좋다”고 말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이강인, 야구장엔 누구와?
  • 다시 뭉친 BTS
  • 착륙 중 '펑'
  • 꽃 같은 안무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