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中모바일게임 매출 전년比 87%↑..“韓기업 진출전략 짜야”

자국산 게임 비중 70%…해외시장 진출 가속화
맞춤형 제품 개발과 현지파트너 통한 유통 필요
  • 등록 2016-03-21 오전 11:00:00

    수정 2016-03-21 오전 11:00:00

[이데일리 최선 기자] 중국 모바일인터넷 사용자 수가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 기업들이 중국 게임이용자를 대상으로 한 맞춤형 제품을 개발하고, 현지파트너를 통해 게임을 유통하는 전략을 구사해야 한다는 조언이 나온다.

21일 한국무역협회 상해지부가 발표한 ‘중국 게임산업 현황 및 시사점’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중국 게임산업 매출액은 1407억 위안(약 25조 298억원)으로 전년대비 22.9% 증가했다. 이 중 모바일게임 매출액은 514억 6000만 위안(약 9조 2530억원)으로 전년대비 87.2% 증가했다.

모바일게임이 전체 게임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010년 2.7%에서 2015년 36.6%로 13.5배 높아졌다. 모바일 게임이 향후 중국 게임시장을 주도할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중국 게임 개발업체의 증가에 따른 경쟁심화와 중국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에 따라 중국산 게임의 비율도 2010년 58%에서 2015년에는 70.1%로 높아져 게임시장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산 게임 수준이 향상됨에 따라 해외수출도 증가하고 있다. 기존 동남아시장 뿐만 아니라 유럽시장에서도 좋은 성적을 거둬 2015년에는 전년대비 72.4%나 증가한 53억 1000만 달러 어치를 수출했다.

이에 보고서는 중국 게임시장 진출을 위해서는 무협(武俠), 역사 등 중국 게임이용자에게 문화적으로 친숙한 소재나 중국 게임이용자의 이용습관을 고려한 맞춤형 제품 개발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또 최근 강화된 중국정부의 인터넷출판서비스 관리규정에 의해 외국계 기업의 중국시장 독자진출이 사실상 불가능해짐에 따라 현지파트너를 통한 게임유통을 권장했다.

무역협회는 또 우리 국내 게임시장의 성장률이 둔화되고 모바일게임 개발업체들이 대부분 영세 중소기업임을 감안해 정부가 예산지원을 늘려 우리 기업들의 해외시장 진출을 적극 지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욱태 무협 상해지부장은 “최근 중국인의 스마트폰 보유가 지속적으로 늘어남에 따라 게임시장도 모바일 중심으로 재편 중”이라며 “중국 현지파트너를 통한 서비스 제공을 통해 규제를 회피하고 리스크를 줄여나가는 전략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최근 중국 모바일 게임 산업 매출액 현황(단위: 억위안, %, 자료: 중국음향디지털협회)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