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플러스, 35억 규모 평창 온실 스마트팜 건축 계약

  • 등록 2022-12-09 오후 1:27:15

    수정 2022-12-09 오후 1:27:45

[이데일리 김응태 기자]스마트팜 전문 기업 그린플러스(186230)는 35억원 규모 평창 온실 스마트팜 건축 계약을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건축 계약은 지난 8월 평창 지역에서 53억원 규모 평창 스마트팜 기반 사업 건축 공사 수주에 이어 두 번째다.

그린플러스는 강원도 평창 지역에 국내 최초 특허기술인 ‘업다운 시스템’을 적용해 사계절 내내 딸기를 재배하는 스마트팜을 건축할 예정이다. 업다운 시스템은 기존 고설 재배 형식보다 동일 면적에서 딸기를 2배가량 생산할 수 있고, 작업의 효율성을 극대화할 수 있는 최첨단 재배 시스템이다. 여름딸기 품종을 사용하지 않아도 사계절 내내 재배 가능하다.

불소필름 사용으로 강원도 지역의 폭설 등에 따른 피해도 완화될 전망이다. 피복재로 사용된 불소필름은 강한 인장력을 가지고 있어 반영구적으로 사용될 만큼 우박, 폭설, 강풍 등에 내구성이 강하고 외부 충격 등에 파손됐을 경우 보수가 용이하다. 온실 내부로 들어가는 빛을 산란시켜 온실의 구조물에 의한 그림자를 최소화해 딸기 재배하는 데도 유리하다.

그린플러스 관계자는 “이상기후에 대응하고 안정적인 재배 환경 구축을 위해 특허기술을 활용한 스마트팜 구축으로 단단한 과육과 품질 좋은 딸기를 생산 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기후에 맞는 맞춤형 스마트팜을 국내뿐만 아니라 글로벌 시장에도 적극적으로 공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