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원로배우 윤양하 별세…향년 81세

  • 등록 2021-09-12 오후 11:17:50

    수정 2021-09-13 오후 8:53:30

OBS 경인TV ‘나는 전설이다2’ 출연 당시 모습
[이데일리 스타in 박미애 기자] 원로배우 윤양하가 별세했다. 향년 81세.

12일 한국영화배우협회에 따르면 고 윤양하는 지난 4일 미국 버지니아에서 지병으로 눈을 감았다.

1940년 전북 순창에서 태어난 고인은 1967 영화 ‘산불’에 단역으로 출연했고, 그해 영화 ‘빙점’에 출연하며 정식으로 데뷔했다.

유도 유단자인 고인은 1960~80년대 왕성한 활동을 하면서 액션 배우로서 명성을 날렸다. 또 ‘원한의 두 꼽추’ ‘요검’ ‘임진란과 계월향’ ‘만다라’ ‘흐르는 강물을 어찌 막으랴’ ‘씨받이’ 등 임권택 감독과 여러 편의 영화를 함께 작업했다.

또한 고인은 한국영화배우협회 23·24대 회장, 한국예술총협회 명예이사, 대한체육유도협회 명예부회장 등을 역임했다.

배우 한지일은 이데일리에 “성격이 호탕하고 임권택 감독님이 무척 아꼈던 선배”라며 “한국영화계의 큰별이 졌다”고 안타까워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