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일간 타오른 성화 꺼졌다…2026년 아이치·나고야에서 만나요[아시안게임]

브레이킹 銀 김홍열 폐회식 한국 기수로 입장
성화 공동점화자 ‘디지털 거인’의 작별 인사
항저우 조직위, 아이치·나고야 조직위에 대회기 이양
한국, 금메달 42개·종합 3위로 아시안게임 마무리
  • 등록 2023-10-08 오후 10:47:55

    수정 2023-10-09 오전 1:25:49

8일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폐회식에서 대한민국 선수단 기수 김홍열(브레이킹)이 태극기를 들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스타in 주미희 기자] 16일 동안 항저우를 밝혔던 아시안게임 성화가 꺼졌고 선수들의 굵은 땀방울과 열정이 가득했던 여정이 모두 마무리됐다.

폐회식은 8일 오후 9시(한국시간) 중국 권력 서열 2위인 리창 국무원 총리를 비롯한 내외빈이 참석한 가운데, 대회 주 경기장인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 스타디움에서 시작해 85분간 진행됐다.

화려한 항저우 시내 야경을 배경과 올림픽 스포츠센터 스타디움 주변에 증강현실 기술을 활용해 큰 연꽃이 만개한 아름다운 장면으로 폐회식 막이 올랐다.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대회 이래 5년 만에 다시 모인 45개 국가올림픽위원회(NOC) 소속 1만2000명의 선수가 스포츠로 우정과 화합을 즐긴 지난 16일을 돌아보는 ‘기억의 꽃을 그대에게’ 공연이 펼쳐진 뒤, 각국 기수와 선수들이 경기장에 입장했다.

한국은 이번 아시안게임에서 처음 정식 종목이 된 브레이킹 남자 은메달리스트인 전설적인 비보이 김홍열(Hong10)이 기수를 맡아 태극기를 들고 입장했다. 9일 귀국하는 브레이킹, 가라테, 수구 선수들이 뒤를 따랐다.

디지털 불꽃놀이 등 탄소 중립과 첨단 기술을 강조한 개막식의 기조가 그대로 이어졌다. 약 4만개의 형광 물질로 이뤄진 신기술 디지털 잔디를 사용했고, 폐회식이 마무리될 무렵에는 중국의 미남 수영 선수 왕순과 함께 개회식 성화 공동 점화자였던 ‘디지털 거인’이 등장했다.

‘디지털 거인’은 45개 NOC 선수들, 자원봉사자와 함께 성화가 꺼지는 장면을 지켜본 뒤 양손으로 머리 위에 하트를 그리고 손을 크게 흔들며 경기장 위로 사라졌다.

조직위원회는 개회식에 이어 폐회식에서도 친환경·디지털·스마트를 모토로 중국 정보기술(IT) 산업을 이용해 무대를 선보였다.

항저우 조직위는 2026년 아시안게임을 개최하는 일본 아이치·나고야 조직위에 대회기를 이양하는 것으로 폐회식을 마무리했다.

한편 우리나라는 이번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 42개, 은메달 59개, 동메달 89개로 중국과 일본에 이어 종합 3위에 올랐다. 대회 3관왕으로 우리 선수단의 여자 MVP를 수상한 임시현을 앞세운 양궁을 비롯해 펜싱과 태권도 등 전통 메달밭에서 강세가 이어졌다.

대회 3관왕으로 남자 MVP에 선정된 김우민과 에이스 황선우 등 수영은 금메달 6개로 역대 최고 성적을 거뒀다. 한국 스포츠 최고 인기를 자랑하는 축구와 야구는 각각 아시안게임 3연패와 4연패를 달성했다.

다만 전통의 강세 종목인 레슬링과 유도 등이 부진해 대회 전 목표였던 금메달 50개는 달성하지 못했다. 남녀 배구 대표팀도 힘 한번 써보지 못하고 짐을 쌌고, 남자 농구도 17년 만에 메달 없이 빈손으로 귀국했다.

항저우에서 성과와 숙제를 동시에 확인한 우리 대표팀은 내년 파리올림픽과 3년 뒤 나고야 아시안게임을 향한 도전을 이어간다.
항저우에 내리는 꽃눈(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곧 만나요~
  • 24학번 '개'내기
  • 한국 사랑해요
  • 천상계 미녀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