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욱일기 '전통문화' 근거라는 고미술품…"완전히 거짓말"

  • 등록 2019-12-06 오전 10:43:17

    수정 2019-12-06 오전 10:43:17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일본이 욱일기 문양이 전통문화의 일부라는 점을 강조하기 위해 고미술품까지 모으는 것으로 알려졌다.

호사카 유지 세종대 교수는 6일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은 소식을 전했다.
사진=연합뉴스
호사카 교수는 최근 일본 외무성이 미국 보스턴 미술관에서 구입한 풍속화의 문양에 대해 “일본에서 널리 사용됐다는 건 완전히 거짓말”이라고 지적했다. 이 풍속화는 1833년 우키요에 작가가 그린 그림으로, 파란색 배경에 흰색 햇살이 퍼져나가는 형태의 이미지가 보인다. 일본은 이 그림을 근거로 욱일기 문양이 전통 문양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호사카 교수는 “옛날에 무사 가문에서 비슷한 것을 쓰기는 했지만 일본에서 널리 사용되어 있었다는 건 거짓말”이라며, “1870년에 육군의 로고가 된 이후에 (욱일기가) 사용된 것일 뿐”이라고 지적했다.

호사카 교수는 욱일기 기원에 대해 “중앙에 동그라미는 일왕의 문양에서 온 것이다. 그 다음 하얀 것하고 빨간 색깔로 해서 합해서 32개는 일왕의 군대라는 것을 나타낸다”고 설명했다. 또 호사카 교수는 “일본 군국주의의 상징, 야스쿠니 신사. 이 문양도 같다. 그러니까 이게 침략의 상징이라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욱일기 이미지는 전통 문양이 아니라 일제 군국주의의 의도가 명백히 담긴 도안이라는 것이다.

호사카 교수는 이러한 욱일기를 내년 도쿄 올림픽에서 허용하겠다느 일본 측 입장도 강하게 비판했다. 그는 “뭐니 뭐니 해도 지금도 군기가 아닌가. 해상자위대에서 쓰고 있다. 그것을 왜 굳이 스포츠 행사에 써야 되는지. 이것이 근본적인 문제”라고 지적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