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202.32 40.33 (-1.24%)
코스닥 1,031.14 12.99 (-1.24%)

비자(VISA)·쇼피파이(Shopify), 자상한기업 ‘21호’ 선정

중소기업·소상공인의 온라인 해외 진출 지원
  • 등록 2020-11-11 오전 10:30:00

    수정 2020-11-11 오전 10:30:00

[이데일리 박민 기자] 세계적 결제 기술 기업 비자(VISA)와 세계 3위 온라인 쇼핑 플랫폼 기업 쇼피파이(Shopify)가 21번째 자상한 기업으로 선정됐다. 자상한기업은 대기업·기관 등이 가진 기술과 인프라를 중소기업·소상공인과 공유하며 자발적으로 상생·협력하는 기업을 말한다.

중소벤처기업부(중기부)는 11일 비자코리아 본사에서 비자와 쇼피파이, 한국온라인쇼핑협회와 ‘중소기업·소상공인의 온라인 수출 활성화’를 위한 ‘자상한 기업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식은 온?오프라인을 연계해 4자 협약으로 진행됐으며 각 사의 본사 회장(비자 알켈리, 쇼피파이 할리 핀컬스테인)도 영상 메세지를 통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은 지난해 4월 박영선 장관 취임 이후 중기부가 ‘상생과 공존의 가치 실현’을 위해 추진하고 있는 자상한 기업 시리즈 중 21번째다. 외국기업으로는 암(Arm), 스타벅스 코리아에 이어 3번째이다. 중기부는 “세계적 기업인 비자와 쇼피파이가 국내 중소상공인을 위한 온라인 해외진출 지원에 함께 한다는 점에서 뜻 깊은 결과”라고 자평했다.

비자와 쇼피파이는 백년소공인, 가치삽시다 입점기업, 브랜드케이(K) 기업 등 유망 중소기업·소상공인의 ‘해외용 온라인몰 구축’과 ‘운영 솔루션 제공’ 등 자사의 해외 네트워크와 역량 공유를 약속했다. 온라인 수출 중소상공인의 금융과 대금 결제 효율화를 위한 특화 상품개발 및 우대카드 출시 등 금융서비스 지원도 추진해나갈 예정이다.

국내 스타트업의 해외진출에도 힘을 모은다. 비자와 쇼피파이가 발굴한 1호 스타트업인 스퍼셀(Spursell)과 협력 관계를 맺고 스퍼셀의 인공지능(AI) 기반 자동화 운영솔루션을 통한 중소상공인의 국내외 온라인몰 동시 입점과 통합관리서비스 등을 연계 진행하고 있다.

비자 글로벌 본사의 알켈리 회장은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한국 정부의 전방위적 노력에 깊은 인상을 받았다”며 “자상한 기업으로서 한국 경제의 중추인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온라인 해외진출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쇼피파이의 할리 핀컬스테인 회장 역시 “쇼피파이의 글로벌 역량을 통해 한국의 중소상공인이 세계로 뻗어나갈 수 있는 발판을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코로나19 이후 중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는 중소기업의 온라인 수출을 위해서 민간의 협력과 지원을 바탕으로 정부도 지원을 더욱 확대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