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 분양 전망 7개월째 하락…올해 최저치 기록

주택산업연구원, 12월 아파트 분양 전망 지수 발표
전국, 전월 대비 7.8p 상승…미분양 올해 최고 수준 전망
  • 등록 2022-12-08 오전 11:26:20

    수정 2022-12-08 오전 11:26:20

[이데일리 이성기 기자] 서울의 아파트 분양 전망 지수가 7개월째 하락하면서 올해 최저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택산업연구원은 12월 서울 아파트 분양 전망 지수가 47.2로 지난달(51.2)보다 4.0포인트 하락했다고 8일 밝혔다. 분양 전망 지수는 분양을 앞뒀거나 분양 중인 단지의 여건을 종합적으로 판단하는 지표로, 주택 사업을 하는 한국주택협회·대한주택건설협회 회원사 500여 곳을 상대로 매달 조사해 발표한다. 지수가 100을 초과하면 분양 전망이 긍정적, 100 미만이면 부정적이라는 뜻이다.

전국 아파트 분양 전망 지수는 지난달 보다 7.8포인트 상승한 52.4를 기록, 소폭 개선됐지만 여전히 매우 낮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경기(29.5→46.2)와 세종(33.3→50.0)은 지난달 지수가 크게 하락한 뒤 반등했고, 대전(42.9→64.7)과 전북(40.0→58.8)은 규제지역 해제에 따른 긍정적인 영향이 반영되면서 지수가 올랐다. 울산(41.2→60.0)은 지역 제조업 경기가 회복되면서 지수도 상승했다.

지난달 지수가 크게 상승했던 강원(53.8→50.0), 충남(50.0→47.1), 경북(52.4→50.0) 등은 부양 정책이 크게 영향을 미치지 못하면서 지수가 하락했다.

아파트 분양 전망 지수 추이. (자료=주산연)


이 밖에도 인천, 광주, 대구, 제주, 부산, 경남, 전남 등도 규제 완화 정책 효과와 급락했던 지수가 평균 수준으로 돌아오면서 지수가 소폭 상승했다.

연구원은 “이달 아파트 분양 전망 지수가 반등했지만, 프로젝트파이낸싱(PF) 자금 시장 경색과 고금리 지속, 거래 절벽 장기간 지속 등 아파트 분양시장 침체가 빨라지면서 정부의 신속한 대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분양 가격은 오르고 미분양 물량은 늘어날 것이란 전망도 나왔다.

분양가격 전망치는 90.8로 전달 대비 4.5포인트 상승할 것으로 조사됐다. 연구원은 “건축비 상승과 금리 인상에 따른 자금 조달 비용이 늘어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미분양 물량 전망은 135.8로 올해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연구원은 “청약 당첨 후 미계약, 수분양자들의 계약 취소 등으로 미분양 물량이 빠르게 증가할 것으로 전망되므로 거래, 금융, 세제 부분에서 신속하고 강력한 추가 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