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 혐의' 돈스파이크, "호텔 전전 이유" 묻자...

  • 등록 2022-09-28 오전 10:52:04

    수정 2022-09-28 오전 11:58:24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마약 투약 혐의를 받는 작곡가 겸 가수이자 사업가인 돈스파이크(45·본명 김민수)가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28일 법원에 출석했다.

이날 오전 10시 11시께 서울 도봉구 서울북부지법에 도착한 돈스파이크는 검은 옷차림에 마스크를 착용했다. 수갑을 찬 그는 고개를 숙인 채 법원에 연행됐다.

돈스파이크는 ‘마약 투약 혐의를 인정하는지’,‘수사망을 피하기 위해 호텔 옮겨가면서 투약했는지’, ‘언제부터 투약했는지’, ‘마약을 어디서 구했는지’ 등 취재진의 질문에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마약 투약 혐의를 받는 유명 작곡가겸 사업가인 돈스파이크(본명 김민수)가 28일 오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서울 도봉구 서울북부지법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 노원경찰서는 전날 오후 마약 투약 혐의를 받는 돈스파이크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돈스파이크는 지난 26일 밤 서울 강남구의 한 호텔에서 상습적으로 마약을 투약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마약 투약 혐의를 받는 유명 작곡가겸 사업가인 돈스파이크(본명 김민수)가 28일 오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서울 도봉구 서울북부지법에 출두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그는 체포 직후 실시간 간이 시약 검사에서 필로폰 양성 반응을 보였고, 검거 현장에서 필로폰 30g을 압수했다. 통상 1회 투약량이 0.03g인 점을 고려하면 약 1000회분에 해당한다.

경찰 조사 결과, 돈스파이크는 지인인 남녀 여럿과 함께 지난 4월부터 강남 등 일대를 돌아다니며 호텔 파티룸을 빌려 수차례 마약을 투약한 것으로 확인됐다.

수사망을 피하기 위해 호텔 여러 곳을 옮겨 다니며 범행한 것으로 나타났는데, 지난달 공범 중 한 명이 경찰에 검거되면서 덜미가 잡힌 것으로 전해졌다.

마약 투약 혐의를 받는 유명 작곡가겸 사업가인 돈스파이크(본명 김민수)가 28일 오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서울 도봉구 서울북부지법에 출두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996년 밴드 포지션 객원 멤버로 데뷔한 돈스파이크는 MBC ‘나는 가수다’를 통해 프로듀서로서 이름을 알렸다. 이후 음식 관련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고기를 다루는 솜씨를 자랑했고, 최근까지 요식업자로 홈쇼핑에 출연하는 등 활발히 활동했다. 올해 6월 메이크업 아티스트와 결혼해 가정을 꾸리기도 했다.

돈스파이크의 구속 여부는 이르면 이날 오후 늦게 나올 것으로 보인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