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철강·석화에 추가 업무개시명령 발동 재가

8일 오전 韓총리 주재로 임시 국무회의서 결정
  • 등록 2022-12-08 오전 11:30:37

    수정 2022-12-08 오전 11:30:37

[이데일리 송주오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8일 철강과 석유화학 분야의 추가 업무개시명령 발동을 재가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사태 관련 업무개시명령을 심의하기 위해 지난 11월 2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 발언하고 있다.(사진=대통령실)
대통령실 대변인실은 이날 “윤 대통령은 오늘 오전 임시국무회의에서 심의를 거친 철강과 석유화학 분야에 대한 추가 업무개시명령 발동을 재가했다”고 밝혔다.

앞서 한덕수 국무총리는 임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이같이 결정했다. 한 총리는 “명분 없는 집단 운송거부가 장기화됨에 따라, 우리 산업과 경제의 피해가 심각한 상황”이라며 “지난 29일 시멘트 분야에 대해 업무개시명령을 발동한 데 이어, 오늘 2차로 철강과 석유화학 분야에 대해 업무개시명령을 발동한다”고 말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