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황철성 서울대 교수 "반도체 고급인력 5천명 부족"…공개토론회 개최

'반도체 산업 생태계와 인재 수요' 포럼 교육부 개최
황철성 서울대 교수 발제자로 기업·대학 토론자 참여
  • 등록 2022-06-15 오후 12:05:00

    수정 2022-06-15 오후 12:10:37

[이데일리 김유성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교육계에 반도체 전문인력 양성을 당부한 가운데 ‘반도체 산업 생태계와 인재 수요’ 공개토론회가 15일 교육부 세종청사에서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황철성 서울대 석좌교수를 주요 발제자로 김형환 SK하이닉스 부사장, 김지훈 이화여대 교수, 한동석 경북대 교수, 서울대 박솔아 대학원생이 토론자로 참여했다. 오석환 교육부 기획조정실장은 전체적인 행사 주관을 했다.

15일 오전 10시 30분 교육부 주최 ‘반도체 산업 생태계와 인재 수요’ 포럼이 개최됐다. (사진=김유성 기자)
황철성 교수는 이날 발제에서 “한국이 기술적 우위를 갖고 있는 메모리 반도체 역량을 활용하는 동시에, 지배적 강자가 존재하지 않는 인공지능 반도체에 대한 도전적 연구가 필요하다”면서 “우리 반도체 산업의 고급 인력은 2032년까지 10년간 5565명이 부족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황 교수는 “수준별 인재 맞춤형으로 양성하기 위해 산학연 협력이 필요하며 석박사와 관련학자 전공자, 비전공자 등을 맞춤형으로 키워야 한다”면서 “특히 반도체를 연구하는 교수가 충분한 연구활동을 할 수 있게 지원해 석·박사급 고급 인력을 키워내는 게 반도체 인력 양성에 매우 중요하다”고 했다.

김형환 부사장은 공대 졸업생을 실제 현업에 투입하기까지 많은 시간이 걸린다는 점을 언급했다. 그는 “학교 교육이 실제 반도체 개발과 생산에 거리가 있어 2년 이상의 현장 경험과 재교육이 필요한 상황”이라면서 “기업 주도로 계약학과를 신설하고 있으나 교수 채용이 어렵고 투입 비용의 부담 등 고충이 존재한다”고 말했다.

대안으로 김 부사장은 반도체 인력 양성을 위한 대학 정원 확대, 계약학과 운영 관련 비용 세제 혜택, 관련 교수에 대한 지원 시 정부의 매칭 등을 제시했다.

김지훈 이화여대 교수는 “반도체 관련 대학 정책을 수립할 때 반도체 설계와 공정, 소부장(소재·부품·장비)를 나눠 정책추진을 해야한다”면서 “특히 학교별 수준 및 선호를 현실적으로 고려해 정원 확대 등 정책 추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동석 경북대 교수도 수준별 반도체 인력 양성 방안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실제 반도체 관련 분야를 전공 중인 박솔아 서울대 대학원생은 “장비나 서버, 질 높은 교수 자원을 확보할 수 있도록 지원해달라”고 했다.

한편 윤석열 대통령은 대선 후보 시절 때부터 반도체 산업 지원을 주요 공약으로 강조해왔다. 지난 7일 국무회의에서는 교육부 등 관련 부처에 반도체 산업 인력 양성에 대한 노력을 당부하기도 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