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틀리 운전자 막아선 BYD, ‘평생 무상수리+상금’ 받아[중국나라]

저장성 도로에서 벤틀리 운전자의 폭력 사건 발생
BYD 몰던 변호사 남성, 폭행남 막고 구호조치 실시
화제 오른 BYD, 20만위안 전달…“주담대 상환 사용”
  • 등록 2024-02-26 오전 11:10:41

    수정 2024-02-26 오전 11:10:41

[베이징=이데일리 이명철 특파원] 국토 면적이 넓고 인구수도 많은 중국에서는 매일매일 다양한 일들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오늘도 평화로운 중국나라(중국나라)’를 통해 중국에서 일어나는 이슈들을 전달합니다. [편집자주]

중국 항저우시 고가도로에서 벤트리를 타고 있던 남성이 다른 남성을 폭행하고 있다. (사진=바이두 홈페이지 화면 갈무리)


중국에서 고급 승용차인 벤틀리 운전자가 도로에서 지인을 폭행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해당 사건이 더 큰 화제가 된 건 지나가던 한 운전자가 이들을 막아서면서 용감한 시민으로 치켜세워졌기 때문이다. 해당 차주가 몰고 있던 자동차가 중국산인 BYD(비야드)였다는 점은 중국의 애국 마케팅과도 이어지는 모습이다.

26일 중국 현지 매체에 따르면 최근 중국 저장성 항저우의 한 도로에서는 별안간 폭력 사건이 벌어졌고 지나가던 남성인 쑨지앤이 이를 말리는 모습이 온라인에 퍼지면서 이슈가 됐다.

한 중국 매체는 당시 싸움을 저지했던 쑨지앤과 인터뷰를 진행했다. 그는 저장성 항저우 법률사무소에서 일하는 변호사인데 고객을 만나기 위해 고가도로를 지나던 중 싸움을 목격했다고 전했다.

쑨지앤의 인터뷰 등을 종합하면 벤틀리를 타고 있던 한 남성은 차에서 내려 다른 남성을 때리고 있었다. 맞고 있던 남성은 이미 고가도로에 쓰러져있었으며 주변에는 차가 계속 지나가고 있어 위험한 상태였다. 그럼에도 벤틀리 운전자는 그를 계속해서 가격했다.

폭행 사태로 차량 정체가 이어지자 쑨지앤은 차에서 내려 폭행 남성을 말리러 갔다. 가해자는 자신이 피해자의 사촌 형이라고 밝혔으며 계속해서 폭행을 하려고 하자 쑨지앤이 그를 온 몸으로 막았다.

이후 출동한 경찰에 의해 상황은 정리됐다. 쑨지앤은 자신의 휴대폰으로 피해자 집에 전화를 걸어 상황을 설명하고 피해자를 돌볼 테니 안심하라고도 전했다.

지난해 5월 10일 열린 독일 자동차 연례회의 전에 사람들이 벤틀리 차량을 보고 있다. (사진=AFP)


중국 온라인에서는 쑨지앤의 용감한 행동을 칭찬하는 분위기였다. 한 네티즌은 “위기에 시기에 진정한 영웅이며 의로운 행위는 합당한 보상을 해야 한다”고 말했고, 쑨지앤이 저장성이 아닌 흑룡강성 출신이라는 소문에 “항저우 정부가 특별히 그를 시민으로 인정해야 한다”는 요구도 나왔다.

특히 화제가 된 점은 쑨지앤이 타고 있던 차가 BYD 제품이었다는 것이다. 그가 타고 있던 차가 사람들 입에 오르내리자 BYD측은 지난 25일 쑨지앤 소유 차에 대한 평생 무상 수리와 함께 상금으로 20만위안(약 3700만원)을 지급하겠다고 밝혔다.

쑨지앤씨는 BYD가 상금을 지급했다는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구체적인 액수는 밝히지 않았다. 받은 상금은 주택담보대출 상환에 우선 사용하겠다고 전했다.

이번 사건은 중국 내에서 자국 전기차 제조사에 대한 관심이 그만큼 높음을 방증하기도 한다. 최고급차의 대명사인 벤틀리 차주를 가로막은 BYD 차주의 모습이 더 큰 관심을 부른 것이다.

중국은 자국 전기차를 통한 자동차 산업 전환을 추진 중이다. 적극적인 전기차 수출 정책을 내놓기도 했다.

중국 공업정보화부 발표를 보면 지난해 중국 자동차 수출량은 전년보다 58% 증가한 491만대로 일본 수출량(442만대)을 따돌리며 사상 처음 세계 수출 1위를 차지했다. 이중 신에너지차(전기차 등) 수출물량은 1년새 78% 증가한 120만대를 기록했다.

지난 8일 중국 장쑤성 태창항에 수출을 앞둔 BYD 전기차들이 놓여있다. (사진=AFP)


BYD는 지난해 4분기 전기차 52만6409대를 팔아 테슬라(48만5000대)를 따라잡고 세계 1위에 오르기도 했다. 그만큼 중국 전기차의 인기가 급속도로 성장하고 있는 것이다.

또 최근 중국에서는 최고급 승용차들의 판매량이 감소하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발표되기도 했다. 벤틀리의 지난해 중국 판매량은 3006대로 전년대비 18% 감소했다. 포르쉐(-15%), 람보르기니(-17%) 등도 판매 부진을 피할 수 없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우승의 짜릿함
  • 돌발 상황
  • 2억 괴물
  • '미녀 골퍼' 이세희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