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370.86 12.45 (+0.53%)
코스닥 830.67 6.02 (+0.73%)

도시재생 뉴딜사업지에 전문가 컨설팅 첫 도입

전국 21곳 추려 시범 실시
내년부터 규모와 방식 확대·보완 예정
  • 등록 2019-10-10 오전 11:00:00

    수정 2019-10-10 오전 11:00:00

[이데일리 경계영 기자] 국토교통부는 도시재생뉴딜 선정지역 가운데 21곳을 대상으로 전문가 컨설팅을 진행한다고 10일 밝혔다.

이와 관련 국토부는 이날 정부세종청사 대회의실에서 구자훈 한양대 도시대학원 교수를 단장으로 한 컨설팅단을 출범한다.

2017년 정부가 뉴딜정책을 시행한 이래 컨설팅을 도입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하반기 선정된 2곳을 포함해 21곳을 지자체 수요조사로 추려 내년부터 본격 컨설팅에 착수한다.

도시재생 뉴딜사업은 주민 삶의 터전을 보존하는 동시에 쇠퇴한 도시에 새 활력을 불어넣는 사업으로 종전 재개발과 같은 도시정비방식과 달라 컨설팅이 필요하다는 요청이 있었다. 일부 지역에선 거버넌스와 역량이 부족하고 주민 갈등 등으로도 어려움을 겪기도 했다.

국토부는 21개 대상 지역을 수도권과 충청권, 호남·강원권, 영남권 등 4대 권역으로 나눠 연말까지 각 지역별로 최대 5회 컨설팅을 진행한다. 컨설팅 결과와 성과를 분석한 후 내년엔 그 규모와 대상·방식을 확대 보완할 계획이다.

컨설팅단장인 구자훈 교수는 “이번 성과관리지원 컨설팅단은 지역쇠퇴의 근본적 원인 분석, 지역사회가 가지고 있는 잠재력과 역량을 토대로 지자체가 도시재생을 추진하는 데 전문성 있는 활성화방안을 만들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이라며 “이번 컨설팅단과의 협력으로 한국적 도시재생모델이 구축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박선호 국토부 1차관은 “그간 도시재생의 틀과 내용을 만드는 데 주력하느라 이를 현장에 접목시키기 위한 노력과 지원이 다소 부족했던 것이 사실”이라며 “각 지역 특색에 맞는 자생·자족적인 지속가능한 도시재생을 주민과 지자체가 스스로 추진할 수 있도록 컨설팅을 비롯한 다양한 정책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