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주현, '옥장판' 사태 사과..."김호영 소송 소란, 바로잡겠다"

  • 등록 2022-06-24 오후 1:51:45

    수정 2022-06-24 오후 1:59:02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뮤지컬 배우 옥주현이 이른바 ‘옥장판’ 사태에 대해 사과했다.

옥주현은 24일 오후 인스타그램에 “최근 작품 캐스팅 문제에 관한 논란에 휩싸이면서 제가 뮤지컬 업계 동료 배우를 고소하는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했다. 이런 일이 발생하게 된 것에 책임을 느끼고 있다.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운을 뗐다.

그는 “뮤지컬 배우 선배님들의 호소문을 읽어보았다”며 “저 또한 뮤지컬을 사랑하고 아끼며, 17년간 뮤지컬에 몸을 담은 한 사람으로서 저를 둘러싼 의혹들과 그것을 해명하려는 과정에서 신중하지 못했음을 깨달았고 반성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뮤지컬 업계의 종사자분들과 뮤지컬을 사랑하시는 관객분들을 비롯하여 이 일로 불쾌감을 느끼신 모든 분께 죄송한 마음”이라며 “소송과 관련하여 발생한 소란들은 제가 바로잡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옥주현은 또 “앞으로는 ‘배우는 연기라는 본연의 업무에 집중해야 한다’는 선배님들의 말씀을 되새기며, 늘 그래 왔듯이 연기와 노래를 통해 뮤지컬을 사랑해주시는 모든 분들께 제 진심을 전하겠다”고 했다.

다만 옥주현은 “뮤지컬 ‘엘리자벳’의 10주년 공연 캐스팅에 어떠한 관여도 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오디션을 통해 본인의 실력을 인정받은 배우들이 폄하되지 않기를 바란다. 캐스팅과 관련한 모든 의혹에 대해 공연 제작사에서 사실관계를 명명백백히 밝혀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뮤지컬 배우 옥주현(왼쪽), 김호영 (사진=뉴시스, 이데일리DB)
앞서 옥주현은 지난 13일 발표된 뮤지컬 ‘엘리자벳’의 10주년 공연 출연자에 이지혜와 함께 투톱으로 이름을 올렸다.

이 가운데 뮤지컬 배우 김호영은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아사리판은 옛말이다. 지금은 옥장판”이라며 옥장판 사진을 게재했다.

이를 두고 뮤지컬 팬들 사이에서는 김호영이 ‘엘리자벳’ 라인업이 공개된 직후 해당 글을 게시했다는 점과 공연장 스티커를 붙였다는 점을 미루어, 옥주현을 옥장판으로 비유해 저격한 것이 아니냐고 추측했다.

‘엘리자벳’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던 김소현이 빠지고 평소 옥주현과 절친한 사이로 알려진 이지혜가 캐스팅된 점도 의혹을 키웠다. 김소현은 ‘엘리자벳’에 각별한 애정을 나타내며, 10주년 공연을 위해 스케줄을 비우겠다는 의지를 드러냈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옥주현은 “무례한 억측 추측을 난무하게 한 원인 제공자들, 그 이후의 기사들에 대해 고소를 준비하고 있다”며 “사실 관계없이 주둥이와 손가락을 놀린 자 혼나야 한다”라고 밝힌 뒤 지난 20일 김호영과 악플러 2명에 대해 명예훼손으로 고소장을 제출했다.

‘엘리자벳’ 제작사 역시 “‘엘리자벳’ 10주년 기념 공연은 2022 EMK 프로덕션 오디션(2021년 12월8일 공고)을 통해 엄홍현 프로듀서, 로버트 요한슨 연출, 김문정 음악감독을 포함하여 국내 최고의 스태프와 함께 치러진 강도 높은 단계별 오디션을 거쳐 선발된 새로운 배우들과 지난 시즌 출연자를 포함하여 VBW 원작사의 최종승인을 통해 선발된 배우들로 캐스팅 됐다”고 설명했다.

사진=옥주현 인스타그램
그러나 남경주, 최정원, 박칼린 등 뮤지컬 1세대들은 지난 22일 호소문을 통해 “배우는 연기라는 본연의 업무에 집중해야 할 뿐 캐스팅 등 제작사 고유 권한을 침범하면 안 된다”는 등의 덕목을 강조하며, “지금의 이 사태는 이 정도가 깨졌기 때문에 생긴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여기에 김소현을 비롯해 정선아, 신영숙, 차지현, 정성화 등 뮤지컬계 거목들도 각자 SNS 계정에 해당 호소문을 올리며 ‘동참합니다’라는 해시태그를 남겼다.

특히 남경주는 23일 공개된 유튜브 채널 ‘비디오머그’의 영상에서 “뭐 자기 발이 저리니까 그런 건지 그건 잘 모르겠지만 그걸 고소까지 끌고 간 것도 저는 이해하지 못 하겠다”라며 의아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