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푸드 인기 행진…상반기 농수산식품 수출액 사상 최대

올해 상반기 62.1억달러 수출, 전년대비 14.6% 증가
농식품-라면·쌀가공식품·과자, 수산식품-김·전복 등 인기
하반기 국가별 맞춤형 마케팅 추진…물류난 해소 지원
  • 등록 2022-07-05 오전 11:00:00

    수정 2022-07-05 오전 11:00:00

[세종=이데일리 이명철 기자] 올해 러시아-우크라이나 사태에 따른 공급망 교란과 세계적인 물류난에도 농수산식품 수출액이 사상 최대 기록을 경신한 것으로 나타났다. 라면·과자류와 수산식품 등에 대한 수요가 몰려 수출 증가세를 이끌었다.

서울 한 대형마트에 라면이 진열돼있다. 올해 상반기 라면 수출액은 3억8400만달러로 전년동기대비 20.0% 증가했다. (사진=연합뉴스)


5일 농림축산식품부와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농수산식품 수출액은 약 62억1000만달러로 전년동기대비 14.6% 증가했다. 이는 상반기 기준 역대 최고 수준이다.

농식품은 45억달러, 수산식품 17억1000만달러로 같은기간 각각 7.9%, 37.2% 늘었다. 러시아-우크라이나 사태와 물류난에 따른 공급망 차질, 중국의 봉쇄 정책 등으로 대외 여건이 어려웠지만 한류 확산과 케이푸드(K-Food) 인기 등이 주효했다는 분석이다.

농식품의 경우 라면이 3억8400만달러를 수출해 1년 전보다 20.0% 증가했다. 쌀가공식품(9000만달러), 과자류(3억1500만달러), 음료(2억7800만달러)는 각각 13.3%, 11.5%, 8.9% 늘었다.

라면은 세계 1위 라면 소비국인 베트남을 비롯해 전세계 각국에서 다양한 제품이 인기를 끌고 대형유통매장·편의점·온라인몰 등 다양한 유통망 입점이 확대되면서 수출이 늘었다. 즉석밥·떡볶이·막걸리 등 쌀 가공식품은 미국 중심으로 인기를 끌었다.

음료는 동남아국가 중심으로 수요가 늘었으며 알로에 음료, 과일청과 차(茶)를 바탕으로 한 건강음료 수요가 높다.

수산식품에서는 수출 1위 품목인 김이 3억7600만달러로 13.8% 증가했다. 가공용 마른김, 반찬용 조미김·스낵(간식)김 등 다양한 형태로 수출하고 있으며 올해는 수산식품 단일 품목 처음으로 연간 수출 7억달러를 초과 달성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우리나라 원양어선이 남극해에서 직접 잡는 이빨고기(일명 메로)는 미국 공급이 크게 늘어 수출액 5600만달러로 117.3%나 늘었다. 전복은 건강식품 인식이 확산되면서 수출이 늘고 있다. 상반기 수출액은 43.7% 증가한 2900만달러다.



농식품부는 신선 농산물이 본격 출하되는 하반기에는 농식품 전용 선복·항공기를 통해 물류를 안정화하고 국가별 마케팅을 강화할 계획이다.

추석에 출하되는 신선배(조생종)의 경우 조기 검역을 시작하고 물류·마케팅 등을 준비해 주 수출시장인 미국 수출을 차질 없이 진행할 예정이다. 딸기·포도는 동남아·중화권 고급 유통매장 입점을 확대하고 김치·장류는 발효식품 효능 등 우수성 홍보와 한류 콘텐츠 연계 마케팅을 강화한다.

하반기에는 한류 식품 박람회(K푸드 페어)와 대규모 수입 판매상(바이어) 초청 수출상담회(BKF) 등 온·오프라인 행사를 개최한다. 중국 티몰(T-mall) 한국식품관 등 온라인 시장 공략도 확대할 예정이다.

권재한 농식품부 식품산업정책실장은 “한류·온라인 등을 활용한 마케팅을 강화하고 통관·물류 등 대외여건 변화에 따른 현장의 어려움을 해소해 농식품 수출 성장세가 확대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해수부는 해외 유명 온라인몰에 한국 수산식품 판매관인 K씨푸드관을 개설하고 미국 블랙프라이데이, 중국 광군제 등과 연계해 한국 수산식품 집중 홍보기간을 운영한다.

11월 부산에서 열리는 부산국제수산엑스포(EXPO)를 통해 유망 수산제품을 홍보하고 무역상담회를 개최할 계획이다. 다음달 문을 여는 K씨푸드 미디어 스튜디오에서는 온라인 판로 진출을 지원한다.

김준석 해수부 수산정책실장은 “전세계적으로 외식수요가 증가하는 이 시점이 한국 수산식품 수출에 중요한 기회가 될 수 있다”며 “하반기 K씨푸드 글로벌 위크, 국제수산박람회 등을 개최하고 수산식품 수출업계를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