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동첨단소재, 볼리비아 122만톤 리튬 조광권 확보

  • 등록 2022-11-30 오전 11:16:24

    수정 2022-11-30 오전 11:16:24

[이데일리 안혜신 기자] 인동첨단소재는 볼리비아 우유니 사막(Sala de Uyuni) 인근에 위치한 ‘리튬 광산’ 개발에 대한 조광권을 취득해 산업통상자원부 신고를 완료했다고 30일 밝혔다.

산자부는 인동첨단소재가 신고한 해외자원개발 사업계획(볼리비아 증발성 자원 산업화 프로젝트)에 대한 검토를 완료해 수리를 마친 상황이다.

이번에 인동첨단소재가 취득한 조광권은 볼리비아 ‘우유니 사막 1지구’에 위치한 리튬 광산이다. 광업권 소유자는 미국 에너지기업 그린에너지글로벌(Green Energy Global Inc., GEGI)이다. GEGI는 미국 에리조나주 소재 전기차 충전 솔루션 및 태양관 발전 전문기업이다. GEGI가 확보한 리튬 광산의 채굴권은 900만톤(t)이다.

인동첨단소재는 지난 8월 GEGI와 리튬 채굴 사업권 계약을 진행해 GEGI가 확보한 900만톤에 달하는 리튬 광업권 가운데 1차로 121만5000톤의 조광권을 획득했다. 이는 금액으로 130조원에 달하는 규모다. 조광권에는 타인의 광구에서 목적 광물을 채굴해 취득할 수 있는 권리가 포함됐다.

채굴 사업은 GEGI와의 합작법인 ‘인동미네랄볼리비아’가 진행할 예정으로 합작법인 지분은 GEGI가 55%, 인동첨단소재가 44.2%를 보유한다. 인동첨단소재는 2025년까지 1억6180만달러 규모의 자금을 투입해 리튬 정광 설비와 증발 연못(Pond) 등 주요 생산 시설을 완공할 예정이다.

인동첨단소재는 일차적으로 내년까지 4000톤 규모의 생산설비를 구축해 양산에 본격적으로 나설 계획이다. 2024년에는 연간 2만4000톤, 2025년에는 연간 4만톤 규모로 3년 안에 생산 규모를 10배가량 확대할 전망이다.

인동첨단소재 관계자는 “리튬 가격이 2021년 이후 연일 최고치를 경신할 정도로 세계적으로 리튬 수요가 급격히 증가해 왔으며 앞으로도 전기차 배터리 생산 증가를 기반으로 수요가 꾸준히 증가할 것이기 때문에 성장 잠재력이 상당하다”며 “인동첨단소재는 이번 리튬 채굴 사업권(조광권)을 통해 안정된 2차전지 원자재 공급망을 확보해 2차전지 시장 성장의 수혜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