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상일동~하남 '6분대'…경기도, 5호선 연장 하남선 8일 개통

광역지자체 최초 경기도 단독 시행 지하철 공사
상일동역~미사역~하남풍산역…2차는 올해말 개통
  • 등록 2020-08-04 오전 10:18:01

    수정 2020-08-04 오후 9:43:38

[의정부=이데일리 정재훈 기자] 경기도가 처음으로 시공을 전담한 지하철 노선 하남선이 8일 개통한다.

경기도는 하남 미사지구와 풍산동, 서울도심을 잇는 지하철 5호선 연장 하남선 1단계(상일동역 ~ 하남풍산역) 구간이 오는 8월 8일 첫 운행을 시작한다고 4일 밝혔다.

(노선도=경기도)
‘하남선 1단계 구간’은 5호선 종착역인 상일동역에서 미사역을 거쳐 하남풍산역까지 총 3개 정거장 4.7㎞를 오가는 전철노선으로 지난 2015년 본공사 착공 후 5년5개월 만에 개통이다.

차량은 8량 1편성으로 출퇴근시간에는 10분 내외, 평시에는 12~24분 간격으로 운행하며 역 정차시간을 포함한 표정속도는 약 40㎞/h이다.

운행시간은 하남풍산역 출발 기준으로 평일 오전 5시 35분부터 그 다음날 오전 0시 1분까지고 주말은 오전 5시 38분부터 저녁 23시 40분까지다. 기본요금은 교통카드 기준 일반 1250원, 청소년 720원, 어린이 450원이다.

상일동역에서 하남풍산역까지는 6분 10초가 소요되며 천호역과 잠실역에서 환승하면 하남풍산역에서 강남역까지 47분 안에 진입이 가능해 도는 이번 1단계 구간 개통으로 서울 도심에 직장을 둔 하남지역 도민들의 출퇴근길이 훨씬 수월해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하남 중심상권에 위치한 미사역에는 자전거 820대를 주차할 수 있는 환승센터와 함께 스마트 모빌리티 및 물품을 자유롭게 보관할 수 있는 144개의 다목적 보관함을 설치했다.

하남풍산역에 조성된 썬큰광장.(사진=경기도)
하남풍산역에는 음악공연, 전시회 등 지역주민들의 문화 공간으로 활용될 수 있는 ‘썬큰광장’을 조성하는 등 역사(驛舍) 활성화를 위한 특화시설을 각 정거장마다 조성했다.

남동경 철도항만물류국장은 “하남선의 착공부터 개통까지 교통 불편의 어려움을 양해해 준 하남시민들에게 감사드리며 남은 구간도 올해 말 개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하남선 건설공사’는 서울시 강동구 상일동에서 경기도 하남시 창우동까지 철도 총 연장 7.7㎞, 정거장 5개소를 신설하는 사업으로 광역지자체가 발주부터 공사까지 도맡아 추진하는 광역철도사업은 이번이 처음이다.

하남선 2단계 구간(하남풍산역~하남검단산역)은 철도종합시험운행을 거쳐 올해 말 개통할 예정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