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실 공포 덮친 美오피스 시장…주택 리모델링 움직임 확산

최근 5년 용도변경 40%가 오피스→아파트…1.3만가구 공급
경기침체로 가격급락 우려 커져 용도변경 움직임
주택 부족 시달리는 뉴욕 등 규제 완화 추진
  • 등록 2022-12-29 오후 12:01:37

    수정 2022-12-29 오후 1:17:45

[이데일리 박종화 기자] 미국에서 오피스 건물을 주택으로 바꾸려는 움직임이 일고 있다. 경기침체 등으로 건물 내 사무실이 텅텅 비게 될 것이란 우려가 커지고 있어서다.

27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와 부동산 전문회사 CBRE에 따르면 2016~2021년 다른 용도로 리모델링된 미국 내 오피스 빌딩은 218개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40%가 공동주택으로 전환돼 1만 3420가구의 아파트가 공급됐다.

시카고 트리뷴 본사로 쓰이다 매각 후 주거시설로 바뀐 시카고 트리뷴 타워.(사진=AFP)


오피스 빌딩이 용도를 바꾸는 건 사무실 가치가 갈수록 하락하고 있어서다. NYT는 미국 오피스 시장의 13%가 공실 상태로 있다고 추정했다. 넓이로 따지면 9억 9800만ft²(9271만㎡)에 달한다. 노후하거나 주변 환경이 열악한 건물일수록 공실 위험이 높다. 이런 상황에서 고금리와 감원 바람까지 겹쳤다. 아르핏 굽타 뉴욕대 교수 등은 미국 내 오피스 빌딩 가격이 장기적으로 39% 급락할 것으로 전망했다.

반면 주택 공급은 수요에 비해 부족한 실정이다. 하버드대 주거학센터 연구에 따르면 미국 주택 공급량은 수요보다 300만가구 이상 부족하다. 부동산 업계에선 오피스 가격이 낮아지면 주택으로의 전환이 더 빨라질 것으로 전망했다.

다만 모든 오피스 건물을 주택으로 바꿀 수 있는 건 아니다. 오피스 건물은 기둥이 많고 일부 창문은 열리지 않는 등 주택과 구조가 다르기 때문이다. 국제 신용평가사 무디스는 뉴욕에 있는 오피스 건물 중 3%만 아파트로 전환할 수 있다고 추정했다. 1㎡당 430~540달러(약 54만~69만원)에 이르는 개축 비용도 부담이다.

일부 지역에선 노후 오피스 건물을 주택으로 전환할 수 있도록 지원 제도를 준비하고 있다. 캐시 호컬 뉴욕 주지사와 에릭 애덤스 뉴욕 시장은 지난 5월 노후한 오피스 건물을 주거용으로 바꾸기 위해 내년까지 용도 규제 등을 완화하겠다고 발표했다. 뉴욕주는 1995~2006년에도 세제 지원 등을 통해 로워 맨해튼 지역 오피스 건물 중 13%를 주거용으로 전환하도록 유도한 바 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57세' 김희애, 우아美
  • '쾅' 배터리 공장 불
  • 엄마 나 좀 보세요~
  • 우승 사냥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