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윤석열 "'원칙주의자' 父, 많이 맞으면서 컸다"

  • 등록 2021-12-07 오전 11:08:20

    수정 2021-12-07 오전 11:08:20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옥탑방의 문제아들’에 출연해 아버지와의 추억을 회상한다.

(사진=KBS 제공)
7일 오후 10시 45분 방송되는 KBS ‘옥탑방의 문제아들’에는 ‘대선 주자 특집 2탄’으로 꾸며진 가운데 윤 후보가 출연해 입담을 뽐낼 예정이다.

이날 윤 후보는 ‘원칙주의자’로 통하는 자신의 아버지에게 철저한 교육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평소 아버지에게 많이 혼났냐’는 질문에 “공부 안 하고 놀러 다닌다고 많이 혼났다”며 “대학생 때 늦게까지 놀다가 아버지한테 맞기도 했다”고 말했다.

서울대 법대 출신인 윤 후보는 검사 시절 ‘석열이 형’으로 통했던 이유에 대해 “9수를 했기 때문에 어린 선배들이 많았는데 친해지면 나이순으로 호칭을 정했다”고 밝혔다.

이를 들은 MC들은 윤 후보에게 ‘석열이 형’이라고 불러도 되느냐고 하자 그는 “형이라고 불러주는 게 제일 좋다”며 화끈한 입담으로 화답하며 MC들과의 환상 케미를 뽐냈다.

윤 후보는 ‘공부법’에 대해서는 “공부가 재미있으면 잠이 안 온다”, “졸린다는 것은 공부가 재미없다는 것이다”라는 독특한 공부 철학을 전해 웃음을 유발했다.

이어 그는 “재미없는 암기 과목들은 낮에 하고, 좋아하는 과목들은 졸려도 계속할 수 있는 밤에 공부했다”라며 서울대 출신다운 특별한 공부비법을 공개해 흥미를 자아냈다.

윤 후보는 친구 결혼식에 참석한 덕분에 사법고시에 합격한 비화를 밝혀 이목을 집중시켰다.

그는 시험 직전에 친구 결혼식이 대구에서 있었다고 전했는데 “처음에는 못 간다고 했는데 친구들 생각에 공부가 안되더라”, “그래서 대구 가는 길에 버스 안에서 수험서를 폈는데 심심풀이로 본 부분이 시험에 출제돼 최고 득점으로 합격했다”는 9수 끝에 사법고시에 합격할 수 있었던 사연를 전해 놀라움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