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미경 "이재명 옆집, 기생충?"vs전재수 "김건희 여사는…"

"이재명, 공직선거법 위반"vs"김건희, 서면 조사 미회신"
  • 등록 2022-07-01 오후 1:40:56

    수정 2022-07-01 오후 1:40:56

[이데일리 권혜미 기자] 정미경 국민의힘 최고위원과 전재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각각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합숙소 비선 캠프 의혹’과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의 의혹을 두고 설전을 벌였다.

1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한 정 최고위원은 이 의원의 ‘경기주택도시공사(GH) 합숙소 비선 캠프 의혹’을 거론하며 “이 경우 공직선거법 위반이 될 가능성이 높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GH 판교사업단은 이 의원이 경기도지사로 있던 2020년 8월 아파트 200.66㎡(61평) 한 채를 전세금 9억5000만원에 2년간 임차했다.

GH 측은 원거리에 사는 직원들을 위한 숙소 용도라고 주장했으나, 바로 옆집이 이 의원이 1997년 분양받아 거주한 곳이어서 숙소가 맞는지 의혹이 일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왼쪽)과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사진=연합뉴스)
경기남부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전날 오전 9시 30분 경기 수원시 GH 본사에 대한 압수수색에 돌입했다.

정 최고위원은 해당 사건의 수사가 ‘정치보복’이 아니라며 “당시 김혜경(이 의원의 부인)씨가 법인카드로 초밥 10인분을 샀다 그래서 많은 분들이 ‘집안의 기생충’ 같은 별의별 얘기가 다 나왔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 합숙소에서 선거운동한 게 아니냐’, ‘비선캠프 선거사무실이 아니었냐’, ‘초밥 10인분은 그 집으로 갔던 것이 아니냐’ 이런 얘기들이 지금 다 나오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를 들은 전 의원은 “수사를 최대한 빨리해서 사실관계들이 국민들께 공개가 됐으면 좋겠다”면서 대선 중 게재됐던 의혹은 정치 공세적 성격이 강하다고 반박했다.

(사진=CBS 방송화면 캡처)
동시에 김 여사가 경찰이 발송한 ‘허위 경력 의혹’ 서면조사서에 50일 넘도록 미회신했다는 사실을 언급했다.

그러자 정 최고위원은 “김 여사 건에 대해선 이미 검찰에서 한 번 수사를 했던 것”이라며 “그것을 다시 꺼내서 수사하는 것이기 때문에 그거야말로 정치보복”이라고 강하게 부인하고 나섰다.

전 의원은 수사가 진행됐던 의혹은 ‘주가조작 의혹’이라며 “경찰의 수사 내사보고서 선에서 수사가 중단됐던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더 중요한 것은 (김 여사가) 허위로 이력과 경력을 부풀리고 수상실적을 부풀렸다. 그중에서 허위 수상실적까지 있다”며 “이것이 사문서 위조, 위조 사문서 행사, 업무방해 등 다 현행법 위반이다. 그래서 경찰에서 서면조사서를 발송을 했는데 50일 넘도록 답변이 없다는 것 아니냐”고 반문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