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라지는 재유행 시계, 주간 위험도 6주만↑…"추가 접종 매우 중요"

방역당국 "현재 유행추세, 증가세 전환"
10월 4주 확진자 전주比 35.5%↑, 감염지수 2주 연속 1↑
現 유행 BA.5 세부변이인 BF.7, BQ.1.1 등 아직 힘 못 써
10월 3주 재감염 추정 비율 9.87%, 누적 57.6만명
  • 등록 2022-11-02 오후 12:24:12

    수정 2022-11-02 오후 12:27:41

[이데일리 박경훈 기자] 코로나19 주간 위험도가 6주 만에 ‘중간’으로 상향되는 등 대부분의 지표에서 겨울철 재유행(7차 유행)이 서서히 고개를 드는 모습이다. 방역당국은 다시 한 번 동절기 예방접종 참여를 독려했다.

2일 서울 마포구 보건소 코로나19 선별검사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사 안내를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임숙영 중앙방역대책본부 상황총괄단장은 2일 정례브리핑에서 “현재는 유행 추세가 증가세로 전환 됐다”며 “(전문가들은) ‘12월에서 한 3월에 걸쳐서 유행의 정점이 올 것이다’고 예측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임 단장은 최근 증가세의 원인으로 △면역 감소 △실내활동 증가에 따른 3일 환경 조성 △단풍 행락철을 맞아 이동량 증가 등을 꼽았다.

이날 방대본이 발표한 10월 4주 발생 동향 및 위험도 평가만 봐도 주간 신규 확진자는 일평균 3만 3332명으로 그 전주 대비 35.5%나 늘었다. 임 단장은 이 숫자를 두고 “올 여름에 재유행이 본격화되기 이전인 7월 초의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감염재생산지수(Rt)도 1.17로 2주 연속 1 이상을 나타냈다.

(자료=중앙방역대책본부)
방대본은 이를 반영해 전국·수도권·비수도권 코로나19 주간 위험도 모두를 중간으로 평가했다. 앞서 방역당국은 지난 5주간 위험도를 낮음으로 평가했는데 6주 만에 상향한 것이다.

신규 오미크론 세부계통 변이 검출률은 낮아졌지만, 전체적으로 큰 의미가 없는 수준이다. 당국의 국내·해외유입 검출률 분석 결과 현재 유행을 주도하고 있는 기존 BA.5의 검출률은 88.3%로 전주보다 0.7%포인트 늘었다.

반면, 기존 BA.5 보다 회피력과 전파력이 강할 것으로 예상되는 BA.5 세부계통 변이인 BF.7과 BQ.1.1 검출률은 각각 2.2%와 1.5%로 전주보다 0.5%포인트, 1.0%포인트 줄었다.

이와 함께 당국은 BQ.1형, BQ.1.1형, XBB형 등 하위 변이가 증가하는 독일, 프랑스, 미국, 싱가포르에서 증가하던 발생이 최근 감소 또는 유지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임 단장은 “BQ.1 변이 감소세로 인한 것이라기보다는 그 이전의 유행이 어느 정도 소강상태에 들어간 것으로 판단해볼 수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BQ.1와 BQ.1.1이 이후에 더 증가하게 되면, 그에 따라 추가적인 유행의 증가도 예상이 될 수 있을 것으로 판단한다”고 전했다.

한편, 10월 3주 주간 확진자 중 재감염 추정 사례 비율은 9.87%로 전주(9.45%) 대비 소폭 늘었다. 지난달 23일 0시 기준 전체 누적 확진자 약 2456만명 중에 재감염 추정 사례는 총 57만 6000여명으로, 누적 구성비는 2.34%다.

임 단장은 백신 접종을 독려했다. 그는 “이번 겨울에 예상되는 유행에 대비해서 방역당국은 만반의 대응태세를 갖추고 있다”면서도 “오미크론의 하위변이들이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상황에서 겨울철 코로나19 재유행 등에 대비하기 위해서는 동절기 추가 접종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