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지역 병원·기업들이 감염병 치료제·백신 개발한다

대전시, 7일 충남대병원서 병원체자원 공용연구시설 준공식
전국최초 중소·벤처기업들 위한 공동 분양·연구실험 등 시설
  • 등록 2022-10-07 오전 11:38:38

    수정 2022-10-07 오전 11:38:38

7일 충남대병원 의생명융합연구센터에서 병원체자원 공용연구시설 준공식이 열리고 있다. (사진=대전시 제공)


[대전=이데일리 박진환 기자] 전국 최초로 대전에 병원체자원 공용연구시설이 운영된다. 대전시는 충남대병원 의생명융합연구센터에 병원체자원 공용연구시설 조성 공사를 마무리하고, 7일 준공식을 개최했다고. 이날 준공식에는 이석봉 대전시 경제과학부시장, 윤환중 충남대병원장, 임헌문 대전테크노파크 원장 등 관계자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했다.

병원체자원 공용연구시설은 중소벤처기업부의 대전바이오메디컬 규제자유특구 실증사업이다. 그간 중기부와 대전시는 총사업비 152억 8000만원(국비 76억 4000만원, 민자 제외)을 투입해 지난해 10월 착공했다. 충남대병원 의생명융합연구센터 6층에 증축 완공된 병원체자원 공용연구시설은 생물안전 3등급(BL3)을 갖춘 연구시설로 지역 내 병원과 기업이 공동으로 사용할 수 있는 전국 최초 시설이다.

병원체자원은 인간에게 감염병을 일으키는 원인이 되는 물질을 말한다. 코로나19 바이러스도 새로운 유형의 변종 병원체로 분류된다. 최근 신종 감염병 확산으로 진단기기, 신약 및 백신 등의 개발 요구가 높아지고 있다. 반면 바이오 관련 중소·벤처기업은 진입 장벽이 높아 병원체자원의 분양 및 연구실험이 어려웠다.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병원체자원 공용연구시설 조성이 추진됐으며, 앞으로 바이오 관련 중소·벤처기업들은 병원과 공동으로 실험 연구가 가능해졌다. 지역 병원과 중소·벤처기업들은 공동으로 감염병 관련 치료제, 백신, 진단기기 등 개발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대전시와 충남대병원은 시설에 대한 시범 운전을 거쳐, 내년 4월부터 기업이 이용할 수 있도록 질병관리청의 허가 등 행정절차를 서둘러 마무리할 계획이다. 이석봉 대전시 경제과학부시장은 “전국에서 유일하게 병원체자원분야 규제자유특구를 지정받아 시설을 완공하게 됨을 뜻깊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지역 바이오 벤처기업의 애로사항을 꾸준히 청취해 기업들의 어려움을 해결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