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220.70 21.86 (+0.68%)
코스닥 1,031.88 2.42 (+0.24%)

부산서 만나는 젊은 작가들의 유쾌한 전시

5인 작가 '해피이어' 전
부산 갤러리마레서 2월 20일까지
최명희·황미영 등…회화·도예 30여점
  • 등록 2016-01-21 오전 10:57:12

    수정 2016-01-21 오전 10:57:12

황미영의 ‘체어인홈’(사진=갤러리마레).


[이데일리 김자영 기자] 힘찬 새해를 맞아 젊은 작가들이 나섰다.

다음 달 20일까지 부산 수영구 민락동 갤러리마레에서 여는 ‘해피 이어’ 전이다. 참신하고 독특한 젊은 작가 5인이 톡톡 튀는 유쾌한 전시를 마련했다.

동양화의 기본틀에서 벗어난 그림을 선보인 태우, 전통 자개와 현대적인 감각을 섞은 세라믹 도예품을 소개한 최명희, 의자라는 소재로 휴식을 표현한 그림을 그린 황미영을 비롯해 현대적인 세련미를 풍기는 도예품을 선보인 김은정 등이 나선다. 051-757-1114.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