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결혼 포기하는 청년들…30대 남자 두명 중 한명 ‘미혼’

[인구주택총조사-인구·가구 부문] 혼인상태별
30세 이상 미혼 비중 2015년 13.2%→작년 14.7%
혼인 감소 추세에 코로나도 영향…이혼은 늘어
  • 등록 2021-09-27 오후 12:00:00

    수정 2021-09-27 오후 12:00:00

[세종=이데일리 이명철 기자] 결혼 적령기 남녀들의 미혼 비중이 점차 증가하는 가운데 30대 남자 두명 중 한명은 현재 미혼 상태인 것으로 나타났다. 갈수록 삶이 팍팍해지면서 결혼을 포기하는 젊은층 자체가 늘어나는데다 작년 코로나19 여파로 혼인 건수가 급감한 것도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화되던 기간인 지난달 22일 서울 영등포구 한 결혼식장이 텅 비어 있다. (사진=연합뉴스)


통계청이 27일 발표한 2020 인구주택총조사 표본 집계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1일 기준 15세 이상 인구 중 ‘배우자 있음’은 2457만 5000명으로 2015년대비 67만 6000명 증가했다. 전체 인구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55.9%로 5년 전과 동일했다.

미혼 비중은 31.1%(1368만 8000명), 사별은 7.2%(314만 8000명)로 2015년보다 각각 0.2%포인트, 0.4%포인트 감소했다. 이혼은 같은기간 0.7%포인트 늘어난 5.8%(36만 2000명)이다.

연령집단별 미혼인구수는 20대 이상은 모두 증가했다. 15~19세의 경우 인구 자체가 2015년 316만 7000명에서 지난해 242만 1000명으로 크게 줄어 미혼인구도 74만 6000명 줄었다.

30대 성별 미혼인구 비중. (이미지=통계청)


미혼인구의 비중은 결혼 적령기인 30대가 2015년 36.3%에서 지난해 42.5%로 6.2%포인트나 증가했다. 30대 남성의 경우 미혼인구 비중이 같은기간 6.6%포인트 늘어난 50.8%로 50%를 넘었다. 여성은 33.6%로 5.5%포인트 증가했다.

이어 40대(17.9%)가 4.3%포인트, 50대(7.4%) 2.5%포인트, 20대(92.8%) 1.5%포인트 각각 증가했다.

경기 둔화와 집값 상승 등으로 젊은층의 결혼 포기가 늘어나는 가운데 지난해 코로나19에 따른 방역 조치도 혼인 감소에 큰 영향을 미쳤다.

통계청 인구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혼인건수는 21만 3502건으로 전년대비 10.7% 급감한 바 있다. 5년 전(30만 2828건)과 비교하면 29.5%(8만 9326건)나 줄어든 수준이다.

정남수 통계청 인구총조사과장은 “코로나 영향이 직접적으로 많이 미쳤다기보다는 원래대로 미혼 추세가 강화되고 있다”며 “코로나 영향이 일부 있겠지만 얼마 정도 되는지 측정하기 곤란해 주된 요인이라고 할 수는 없다”고 설명했다.

30세 이상 인구 중 미혼 비중은 2015년 13.2%에서 지난해 14.7%로 1.5%포인트 증가했다. 남성(19.2%)이 2.1%포인트, 여성(10.4%) 1.0%포인트 각각 늘었다.

교육정도별로 보면 남성은 2·3년제 대학 졸업자의 미혼 비중이 27.3%로 가장 높다. 이어 4년제 이상 대학교 졸업 23.1%, 고등학교 졸업 19.0%, 대학원 졸업 11.8% 등 순이다.

여성은 교육수준이 높을수록 미혼 비중이 컸다. 대학원 졸업 비중이 22.1%에 달했고 대학교 졸업 20.0%, 대학 졸업 16.5% 등 순이다.

30세 이상 인구 중 이혼 비중은 지난해 7.2%로 5년 전보다 0.7%포인트 상승했다. 남성(6.7%)과 여성(7.7%)이 각각 0.8%포인트, 0.5%포인트 올랐다.

교육정도별로 보면 남성은 중학교 졸업자(11.1%), 여성은 고등학교 졸업자(11.1%)를 정점으로 이혼인구 비중은 감소했다. 대학원 졸업의 이혼 인구 비중은 남성 2.6%, 여성 4.3%로 여성이 더 높았다.

혼인상태별 인구. (이미지=통계청)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