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시간동안 "살려달라" 비명…휘두른 흉기에 옛 여친 하반신 마비

"다시 사귀자" 제안 거절하자 범행…살인미수 혐의
항소심서 징역 8년→5년 감형…法 "원심 형 무거워"
  • 등록 2023-01-25 오후 12:19:03

    수정 2023-01-25 오후 12:19:03

[이데일리 이선영 기자] 헤어진 전 여자친구에게 재회를 요구했다가 거절당하자 살해하려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30대 남성이 항소심에서 감형됐다.

25일 대구고법 형사2부(양영희 부장판사)는 살인미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씨(31)에 대해 원심판결을 파기하고 징역 5년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3월 1일 새벽 4시쯤 A씨는 경북 칠곡군의 자택으로 전 여자친구 B씨(사건당시 25)를 유인한 뒤 “다시 사귀자”고 제안했다가 거절당했다.

이에 격분한 A씨는 미리 준비해 둔 흉기로 B씨의 등 부위를 찌르고, 번개탄을 피워 동반자살을 시도했으나 연기를 참지 못하고 번개탄을 끄면서 미수에 그쳤다.

이 사건으로 B씨는 흉추 7, 8번 척수의 많은 부분이 절단돼 하반신이 마비됐다.

(사진=연합뉴스)
A씨는 재판에서 자신의 범행을 부인하거나 축소하는 취지로 진술했다.

1심 재판부는 “사건 발생 10일 전에 구입한 흉기와 번개탄으로 미뤄보아 계획 살인으로 보인다”라며 “B씨가 겪었을 정신적 충격과 고통, ‘살려달라’는 B씨를 8시간 이상 내버려둔 점, 용서받지 못한 점 등을 고려했다”며 징역 8년을 선고했다.

그러나 A씨와 검사는 모두 양형부당을 이유로 항소했다. 2심 재판부는 “다행히 살인이 미수에 그친 점, A씨가 초범인 점, B씨에게 9000만원을 주고 합의한 점 등을 고려할 때 원심 형이 무겁다는 것이 인정된다”며 감형 이유를 설명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