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630.25 4.34 (+0.17%)
코스닥 885.27 10.74 (+1.23%)

윤석열 “난 그렇게 대충 산 사람 아냐”

  • 등록 2019-10-11 오후 12:08:04

    수정 2019-10-11 오후 12:08:04

[이데일리 김소정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이 별장 접대 의혹에 대해 검찰 측근들에게 전면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윤석열 검찰총장 (사진=연합뉴스)
한겨레21은 11일 “윤석열 총장이 윤중천씨의 별장에 들러 접대를 받았다는 윤중천씨의 진술이 나왔으나 검찰이 추가 조사 없이 사건을 종결했다”라고 보도했다.

윤 총장이 한겨레21 보도 후 복수의 검찰 간부에게 “나는 그렇게 대충 산 사람이 아니다”고 거듭 강조하면서 “20여년 전에 다른 일로 원주를 한 번 가봤을 뿐 그 이후에는 원주에 가 본 적 자체가 없다”고 말했다고 한다.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스폰서로 알려진 윤중천씨의 별장은 강원도 원주에 있다.

또한 김학의 전 차관 성접대 의혹 사건 1차 수사팀 관계자는 당시 수사 기록에 ‘윤석열’ 이름이 없다고 증언했다. 이 관계자는 “윤석열이란 이름이 명함이라든지, 다이어리라든지 수첩에 나온 적이 없다”며 “언급된 적도 없었다”고 말했다.

윤 총장 별장 접대 의혹을 보도한 한겨레21 하어영 기자는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김학의 성접대 재수사와 깊게 관여된 3명 이상의 취재원들을 취재했다고 전했다.

하 기자는 “2013년 김학의 전 차관 성접대 동영상 수사 기록을 재검토하는 과정에서 윤석열이라는 이름을 확인했다. 윤중천씨의 전화번호부나 압수된 명함, 다이어리 등을 재검토하면서 발견을 한 것”이라며 “디테일하게 말씀드릴 수 없는 사정이 있어 이해 부탁드린다. 제가 말씀을 드리면 특정한 취재원이 공개될 위험성 때문에 걱정이 된다”라고 우려했다.

대검은 한겨레21 보도에 “검찰총장 인사검증 과정에서도 이런 근거 없는 음해에 대해 민정수석실이 검증하고 사실무근으로 판단한 바도 있다”며 “중요 수사가 진행되는 상황에서 허위의 음해기사가 보도되는 것은 대단히 유감”이라고 전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