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마켓인]하나금융·한앤코, 에이치라인해운 공동 투자…1.8조 규모

하나금융, 에이치라인해운 투자자 교체 참여
한앤코와 1.8조 펀드 조성…지분 100% 인수
M&A대전서 전략적 파트너십 구축 여부 관심
  • 등록 2020-05-22 오전 11:37:55

    수정 2020-05-22 오전 11:37:55

[이데일리 김성훈 기자] 하나금융지주(086790)가 국내 대형 사모펀드(PEF)운용사인 한앤컴퍼니(한앤코)가 소유한 에이치라인 해운 투자에 나선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격해질 인수합병(M&A) 대전에 앞서 전략적 파트너십을 구축할 수 있을지에 관심이 쏠린다.

22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하나금융은 한앤코가 추진 중인 에이치라인 해운 투자자 교체 작업에 참여하기로 결정했다. 이를 위해 에이치라인해운 출자지분 매매 계약서(SPA) 및 공동업무집행사원(Co-GP) 계약서도 체결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나은행은 인수금융 주관사로 대출 상환 및 신규 인수금융을 주간하고 하나금융투자는 한앤코와 신규 설립하는 PEF 투자자(LP) 모집 및 운용을 맡을 예정이다.

하나금융과 한앤코가 만드는 신규펀드 조달규모는 약 1조8000억원으로 자체 자금(약 1조원)과 인수금융(약 8000억원)을 동원해 에이치라인해운 지분 100%를 인수할 방침이다.

국내 PEF 가운데 조(兆) 단위 규모 LP 교체가 이뤄지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하나금융투자가 국내 대형 PEF와 공동으로 투자에 참여하는 것도 이번이 최초다.

시장에서는 이번 투자로 하나금융과 한앤코 간 투자 협력관계가 공고해질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코로나19로 올해 상반기 이렇다 할 인수합병(M&A)이 없었지만 하반기부터 본격화될 M&A 경쟁에 앞서 자금조달 기반을 확충하고 전략적 파트너십을 강화하겠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실제로 우리금융그룹이 국내 최대 PEF 운용사인 MBK파트너스와 손잡고 다수의 대형 M&A에 성공했던 전례를 봤을때 미래를 위한 전략적인 행보라는 분석이 나오는 것도 이때문이다.

에이치라인해운은 지난 2014년 한진해운 벌크 전용선 사업부를 분사 후 인수해 설립한 해운사다. 2016년 현대상선 전용선 사업부문까지 추가 인수하는 ‘볼트온’(유사 기업 인수합병) 전략을 펼치면서 국내 최대 규모 전용선 전문선사로 성장했다.

인수 당시 3088억원이던 매출은 지난해 7190억원으로 5년 새 132% 증가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도 678억원에서 1869억원으로 2.75배 급증했다. 최근에는 브라질 발레(Vale)와 스위스 비톨(Vitol) 등 글로벌 주요 화주들과 거래가 이뤄지기도 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