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언론사 뉴스 구독자, 5년만에 2600만명

100만명 이상 구독자 보유 매체 70%
기자 페이지 구독자도 연말께 1000만명 넘을 듯
  • 등록 2022-11-17 오후 1:43:06

    수정 2022-11-17 오후 1:43:06

네이버 본사 모습.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김국배 기자] 네이버 뉴스 ‘구독’ 서비스 이용자가 2600만여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나라 전체 인구를 고려하면 2명 중 1명꼴이다.

네이버는 17일 언론사 광고·마케팅국 등을 대상으로 ‘미디어 커넥트 데이’를 열어 뉴스 구독 서비스 이용자가 약 5년만에 2644만명에 이르렀다고 발표했다. 1인당 평균 구독 언론사는 7개였다. 100만 명 이상의 구독자를 보유한 매체는 전체의 70%에 달했다.

기자별 페이지인 기자홈 구독자 수도 월 평균 30만명씩 증가해 지난 5월 800만명을 돌파했으며 연말까지 1000만명을 넘어설 전망이다. 또 네이버는 기자홈에서 기자들이 직접 큐레이션한 기사를 지난 7월부터 마이(MY)뉴스 ‘기자 추천 카드’를 통해 서비스하고 있다. 일 평균 10만명이 이를 통해 뉴스를 소비한다.

네이버가 기자와 구독자 간 소통을 위해 오픈한 ‘기자톡’은 지난달 기준 약 176명이 개설해 활용하고 있다. 아울러 네이버는 작년 7월 선보인 ‘심층기획’ 코너에 주제별 기획 기사를 발행하고 있으며 지난달까지 약 23만 건의 기사가 소개됐다고 밝혔다. 이후 네이버는 언론사판, 개별 언론사홈 위클리 코너 등도 개설을 준비 중이다.

네이버는 이날 미디어 플랫폼 운영을 위한 기술 솔루션을 지원해 나가겠다고도 밝혔다. 우선 큐레이션 도구인 스마트콘텐츠스튜디오(SCS)에서 생성하는 큐레이션 콘텐츠를 언론사가 자사 사이트에 활용할 수 있도록 한다. 다양한 방식의 뉴스 생산을 돕는 큐레이션 자동화 기술 ‘큐레이션 어시스턴스’, 외국어·한자 등을 한글로 변환하거나 음성변화 기술 적용이 가능한 ‘트랜스폼 API’, 악성 댓글 탐지 기술 ‘클린봇’ 등도 내년 1분기부터 순차적으로 제공한다.

나아가 네이버는 뉴스 요약, 긍·부정 분석 등 다양한 실험이 가능하도록 콘텐츠 기반 기술을 공개할 예정이다. 장애 감지 시 알림이 발송될 수 있는 상시 모니터링 시스템과 통계 데이터 교차 분석이 가능한 분석 리포트도 지원한다.

유봉석 네이버 서비스운영총괄은 “파트너사들의 운영 방식, 인력 상황에 맞는 세분화된 형태의 기술·데이터를 적극적으로 지원하며 언론사들과 동반 성장하겠다”며 ”급변하는 뉴스 소비 트렌드에 발맞춰 보다 많은 이용자가 양질의 기사를 접하고, 언론사가 이용자와 적극 소통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더욱 고도화하겠다”고 말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칸의 여신
  • '집중'
  • 사실은 인형?
  • 왕 무시~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