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장제원, 父 산소서 "막내 손자가 큰 잘못…면목이 없다"

"아들과 대화 자주 나누고 사랑 표현할 것" 고백
  • 등록 2021-12-06 오후 1:49:34

    수정 2021-12-06 오후 1:49:34

[이데일리 권혜미 기자]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부친의 산소를 찾아 자신의 아들인 래퍼 노엘(본명 장용준·21)을 언급하며 사과의 뜻을 전했다.

6일 장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늘은 제 삶의 지표가 되셨던 아버지가 돌아가신지 6주기”라고 운을 떼며 “아침에 산소를 찾았다. 아버지가 무척 그립다”고 심경을 드러냈다.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왼쪽)과 아들인 래퍼 노엘(장용준).(사진=연합뉴스)
장 의원은 “아버지가 가장 사랑하던 막내 손자가 너무도 큰 잘못을 저질렀다.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 “죄송하다. 면목이 없다. 잘못한 만큼 벌을 받고 나오면 아버지가 제게 그랬던 것처럼 아들과 대화를 자주 나누고 마음에 담긴 사랑을 표현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또 그는 지나온 정치 인생을 돌아보며 “정치를 하면서 권력자로부터 두 번이나 공천탈락을 당하는 수모 등 많은 풍파와 시련을 겪었다. 지역주민의 하늘 같은 은혜로 이겨내고 여기까지 왔다. 모두가 감사요, 기적”이라고 표현했다.

끝으로 장 의원은 부친의 저서 중 ‘역경의 열매’라는 책을 가져왔다면서 “‘거짓과 모함이 있을지라도 모든 일에 정성과 진심을 다하면 결국에는 승리할 것’이라는 아버지의 말씀을 다시 한번 가슴에 새긴다. 묵묵히 성실하게 제게 맡겨진 소명을 다해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장 의원의 부친은 제 11대, 12대 국회의원을 지낸 장성만 전 동서학원 이사장이다.

(사진=장제원 국민의힘 의원 페이스북)
한편 장 의원의 아들인 노엘은 지난 10월 18일 서울 서초구 반포동에서 승용차를 몰다 접촉사고를 냈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장씨에게 신원 확인과 음주 측정을 요구했지만, 장씨는 이에 불응하며 경찰관의 머리를 들이받아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특히 노엘은 지난 2019년 9월 음주운전을 하다가 배달 오토바이와 충돌하는 사고를 낸 뒤 운전자를 바꿔치기한 혐의로 기소, 집행유예 상태에서 범행을 저지른 것이었기 때문에 더욱 큰 논란이 됐다.

검찰은 윤창호법을 적용해 노엘을 재판에 넘겼고, 지난달 19일 열린 첫 재판에서 노엘의 변호인은 일부 혐의에 대해 다투겠다는 입장을 피력한 바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