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폭으로 장애 얻었지만...5명에 새 삶주고 하늘로

학폭으로 장애 2급 판정 최성철 씨
사회복지사 꿈꿨던 건실한 청년
  • 등록 2024-04-25 오후 12:06:50

    수정 2024-04-25 오후 12:06:50

[이데일리 홍수현 기자] 학교 폭력 때문에 정신 질환으로 장애를 얻고도 사회복지사를 꿈꾸던 30대 남성이 5명에 새 삶을 선물하고 하늘로 떠났다.

고 최성철 씨 (사진=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제공)
한국장기조직기증원은 2일 강동성심병원에서 최성철 씨(37)가 좌·우 신장, 간장, 좌·우 안구를 기증하고 눈을 감았다고 25일 밝혔다.

최씨는 지난달 21일 집에서 갑자기 의식을 잃고 쓰러져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뇌사 상태가 됐다.

가족들은 최씨가 다른 이의 몸을 통해 새로운 것을 보고 밝은 세상을 바라볼 수 있길 바라는 마음으로 고인의 장기를 기증하기로 결심했다고 한다. 고등학교 시절 학교 폭력으로 정신질환이 생겨 장애 2급 판정을 받은 고인이 자유롭게 활동하지 못해 늘 마음이 아팠다고 전했다.

서울에서 2남 중 장남으로 태어난 최씨는 장애에도 불구하고 자신보다 더 어려운 처지에 있는 사람들을 돕는 사회복지사가 되고 싶어했다. 가족들은 4월 중에 최 씨가 그토록 가고 싶어 했던 경주 여행을 앞두고 하늘나라로 먼저 떠나 더 안타깝고 아쉬움이 크다고 했다.

고인의 어머니 김정숙 씨는 “생전에 못 한 것 하늘나라에 가서 뭐든지 다 하길 바란다“면서 ”편히 잘 쉬고, 남에게 도움이 되는 사람으로 기억된 채 떠나줘서 고맙다. 내 아들 사랑한다“고 말했다.

한국장기조직기증원 변효순 원장 직무 대행은 “생명 나눔을 실천한 기증자께서 또 다른 생명에서 밝은 세상을 함께 하길 희망한다”면서 “한국장기조직기증원은 기증자와 기증자 유가족의 이런 따뜻한 마음을 잘 전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채수빈 '물 오른 미모'
  • 칸의 여신
  • 사실은 인형?
  • 왕 무시~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