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사·판사·법무부 출신 송창현 변호사, 대륙아주 행정팀장으로

법무부 행정소송과장 근무…각종 행정소송 수행
대륙아주 "다양한 실무경험…행정팀 역량 강화"
  • 등록 2023-01-17 오전 11:54:23

    수정 2023-01-17 오전 11:54:23

[이데일리 성주원 기자] 법무법인 대륙아주가 송창현(사법연수원 33기) 법무부 행정소송과장을 행정팀장으로 영입했다.

대륙아주는 17일 “행정소송에 탁월한 능력을 소유한 송 변호사가 합류함에 따라 대륙아주 행정팀의 역량이 한층 강화될 것”이라며 “검사와 판사, 변호사 등으로 두루 활동하면서 쌓은 법조계 실무경험이 고객들에게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법무부 행정소송과장 출신 송창현 변호사. 대륙아주 제공.
서울 중동고와 서울대 법학과를 졸업한 송 전 과장은 2001년 제43회 사법시험에 합격한 뒤 서울남부지검에서 검사 생활을 시작했다. 이후 청주지검 제천지청과 수원지검 안양지청에서 근무했고, 2012년에는 법관에 임용돼 부산지법과 수원지법에서 판사로 활동했다.

2019년 변호사 개업한 그는 2020년 12월 공직에 복직해 2년간 법무부 행정소송과장으로 근무하면서 정부 부처와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 등에 대한 조세·노동·공정거래·건축·일반 행정 등 다양한 분야의 행정소송을 지휘하고 직접 수행해왔다.

대륙아주 행정팀은 각종 세금 부과 처분에 대한 취소소송, 산재보험 급여 부지급 처분에 대한 취소소송, 각종 영업 허가 취소·정지 처분에 대한 취소소송, 수용재결 처분에 대한 취소소송, 각종 거부처분에 대한 취소소송을 비롯해 조세, 토지수용, 산업재해, 재건축 및 일반 행정과 관련된 행정심판 청구 등 다수의 사건을 맡아왔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