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8개 국립공원 야영장 '★★★★' 등급 매긴다

시설수준별 등급제 첫 적용
월악산 닷돈재·덕유산 덕유대 등 13곳 최우수
  • 등록 2014-11-05 오후 12:00:00

    수정 2014-11-05 오후 12:00:00

[이데일리 김재은 기자] 전국 38개 국립공원 야영장에 시설 수준별로 등급제가 적용된다. 최고 등급에 해당하는 특급야영장(★★★★)은 월악산 닷돈재, 덕유산 덕유대, 소백산 남천 등 13곳이 꼽혔다.

국립환경관리공단은 국립공원내 38개 야영장의 시설수준을 쉽게 알 수 있도록 4개 등급으로 구분, 야영장별로 별표(★) 1개에서 4개를 부여하는 방식으로 등급정보를 5일 공개했다. 등급 구분을 위해 독일과 일본, 캐나다 사례를 참고했다.

등급별로 살펴보면 최고 등급에 해당되는 특급야영장(별표 4개)은 야영장비 일체를 빌려주는 월악산 닷돈재, 덕유산 덕유대, 소백산 남천 등 풀옵션야영장과 월출산 천황사, 태안해안 학암포 등 13곳이다.

우수야영장(별표 3개)은 편의시설 상태가 비교적 우수하고 방송시설을 갖춰 응급상황 발생 시 신속하게 조치할 수 있는 곳이다. 녹지율이 50% 이상이며 지리산 내원·뱀사골, 한려해상 학동, 내장산 가인, 가야산 치인·삼정, 오대산 소금강, 주왕산 상의 등 15개 야영장이다.

보통야영장(별표 2개)은 수세식화장실, 취사장 등 기반시설과 소화기, 구급약품 등 안전장비를 갖춘 곳으로 지리산 달궁, 설악산 설악동, 덕유산 덕유대(일반), 월악산 덕주·용하 등 6개 야영장이다.

기본야영장(별표 1개)은 작은 영지와 화장실 등 최소한 기반시설을 제공하는 야영장으로 월출산 경포대, 다도해해상 시목, 북한산 인수·석굴 등 5개 야영장이다.

공단은 야영장 평가기준에는 포함되지 않지만 최근 이용경향을 고려해 우수야영장과 특급야영장이 갖춰야 할 권장 서비스도 발표했다.

우수야영장은 예약시스템을 갖추고 계곡이나 해변, 탐방로가 100미터 이내에 위치해 야영객들에게 체험거리를 제공하는 한편 샤워장을 갖출 것을 권장했다. 특급야영장은 우수야영장의 권장사항을 포함하면서 피크닉테이블, 무선인터넷이 제공되고 온수 샤워장을 제공하도록 권장했다.

최승운 공단 공원시설부장은 “이번에 처음으로 국립공원 야영장 평가기준을 도입해 이용 경험이 없는 고객이 야영장을 선택할 때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본다”며 “향후 점진적으로 2000여개에 달하는 사설야영장에도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야영장별 등급정보를 이달 내 공원시설예약 누리집(reservation.knps.or.kr)에 반영할 계획이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