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286.10 9.91 (+0.3%)
코스닥 1,012.62 3.84 (-0.38%)

이준석, 오세훈 비서 두둔했지만...'문씨' 유튜브 영상 빛삭

  • 등록 2021-05-07 오후 2:32:41

    수정 2021-05-07 오후 2:47:50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오세훈 캠프 뉴미디어본부장을 지낸 이준석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최고위원은 극우 성향 유튜버가 오세훈 서울시장의 비서로 채용된 데 대해 “극우라는 표현을 남용할 필요 없다”고 두둔했다.

이 전 최고위원은 7일 페이스북에 관련 보도를 공유하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캠프에서 같이 일했던 친구고, 누구보다 성실하고 영상 제작 감각이 있는 친구”라며 “취업준비생이라는 것이 취업의 결격사유가 된다는 해괴한 순환 논리를 적용하지 말았으면 한다. 해당 직위와 업무에 충분한 능력을 갖추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문 씨’ 표현이 극우의 상징이면 종일 성기 이야기만 하고있는 분은 우주 최강 변태 철학자인가”라며 “심지어 언론은 그 성기 관련 이야기를 헤드라인으로 달아서 기사 내고 있지 않나”라고 했다.

이는 진중권 전 교수를 겨냥한 말이다.

진 전 교수는 전날 국민의힘 당 대표에 출마 의사를 내비친 이 전 최고위원을 향해 “(당 대표가) 된다면 태극기부대에서 ‘작은 고추’ 부대로 세대교체를 이루는 셈”이라고 비꼬았다. 강성보수 성향 ‘태극기 부대’와 연을 끊어내지 못하는 국민의힘이 최근 남초 사이트에서 비롯한 남혐 논란을 부추기는 당이 될 것이란 조롱이다.

한편 오 시장은 20대 취업준비생이자 유튜버인 A씨를 별정직 공무원 8급인 ‘메시지 비서’로 채용했다. 메시지 비서는 시장 연설문과 축전, 축사 등 시장실에서 나가는 메시지 초안을 쓰고 수정하는 역할을 한다.

앞서 A씨는 구독자 수 2만3000명에 달하는 유튜브 채널을 운영했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메시지 비서’로 채용한 유튜버가 운영한 채널에 올라온 동영상 목록
해당 채널에는 ‘윤석열, 문씨한테 소송 건다’, ‘문씨의 몰락이 시작됐다’라는 등 문 대통령을 ‘문씨’라고 칭한 영상뿐만 아니라 ‘대한민국, 자유의 종말’, ‘국가부도에 대비하세요!!!’, ‘나치가 그들을 덮쳤을 때’라는 등 제목의 극우 성향 영상이 줄을 이었다.

A씨가 오 시장 비서로 채용됐다는 사실이 한 언론매체의 보도를 통해 알려지자, 이내 해당 유튜브 채널에선 영상들이 하나둘씩 사라지기 시작했다. 결국 이날 모든 영상이 내려갔고, 채널명도 바뀐 상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