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례식장서 홀로 ‘회색’ 디올 코트 입은 멜라니아 화제

  • 등록 2023-11-30 오전 10:52:52

    수정 2023-11-30 오전 10:52:52

[이데일리 김혜선 기자] 지난 28일(현지시각) 지미 카터 전 미국 대통령의 부인인 로절린 여사의 장례식에 참석한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부인 멜라니아의 파격적인 패션이 화제가 되고 있다. 전 퍼스트레이디들의 패션은 늘 화젯거리이기에 TPO(시간·장소·때)에 맞춰 옷을 입는 것이 일반이지만, 이날 멜라니아는 홀로 회색 디올 코트를 착용했기 때문이다.

로절린 여사 장례식장에 참석한 멜라니아 트럼프. (사진=로이터)
이날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에서 엄수된 로절린 여사의 장례식에는 전·현직 퍼스트레이디 5명이 줄줄이 참석했다.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의 부인 로라 부시와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의 부인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의 부인 미셸 오바마,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부인 멜라니아 트럼프, 조 바이든 현 대통령의 부인 질 바이든이 모두 모인 것이다.

미 언론에서는 각자 뚜렷한 개성을 가진 이들의 패션에 주목했다.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은 백악관을 떠난 뒤 상원의원, 국무장관, 민주당 대선 후보까지 오르는 등 당당한 정치 행보를 이어왔는데, 그는 이날에도 자신의 상징과도 같은 ‘바지 정장’을 입고 나타났다.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의 부인인 미셸 여사는 자연스러운 흑인 곱슬머리 스타일로 나타나 눈길을 끌었다. 미셸 여사는 한때 백인 유권자들을 의식해 자신의 머리카락을 직모로 펴서 다니기도 했지만, 이번에는 곱슬머리를 하나로 묶고 나타난 것이다.

조지 부시 전 대통령의 부인 로라 여사는 클래식한 스타일의 검정 드레스에 진주 목걸이를 했고, 현 바이든 대통령의 부인 질 여사는 검정 정장에 디올 슬링백 구두를 신었다.

로절린 여사의 장례식장에 참석한 전 퍼스트레이디들. 앞에서부터 멜라니아 트럼프, 미셸 오바마, 로라 부시, 힐러리 클린턴. (사진=로이터)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영부인인 멜라니아 여사는 다른 영부인들이 검은 정장을 선택한 것과 다르게 회색 디올 코트를 선택했다. 이 코트는 백악관에서 살던 시절부터 그가 즐겨 입던 것으로, 미 언론에서는 그가 다른 영부인들과 다르게 검은 정장을 선택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 다양하게 추측했다.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이날 보도에서 “멜라니아 여사의 선택은 상징과도 같아 보인다”며 “퍼스트레이디 역할에 대한 양가적인 감정, 주변의 기대처럼 행동하고 싶지 않은 마음 등을 표현한 것일 수 있다”고 해석했다.

또 멜라니아 여사는 백악관을 떠난 이후 공식 석상에 모습을 잘 드러내지 않아 왔다. 이에 대해 CNN은 “멜라니아 여사가 전·현직 영부인들과 함께 로절린 여사를 추모하는 자리에 참석한 것은 보다 전통적인 전직 영부인 역할에 발을 들인 것을 의미한다”고 해석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곧 만나요~
  • 24학번 '개'내기
  • 한국 사랑해요
  • 천상계 미녀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