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화여대, 美 전 북핵 특사 로버트 갈루치 교수 초청 강연

27일 ECC에서 ‘한반도 억제이론과 실천’ 주제로 특강
  • 등록 2024-05-24 오후 3:19:51

    수정 2024-05-24 오후 3:19:51

[이데일리 김윤정 기자] 이화여대는 오는 27일 오후 4시 ECC 이삼봉홀에서 로버트 갈루치 미국 전 국무부 북핵 특사이자 조지타운대학교 석좌교수를 초청해 ‘한반도 억제이론과 실천’을 주제로 ‘윌리엄 페리 렉처’ 특별강연을 개최한다고 24일 밝혔다.

5월27일 이화여대에서 열리는 로버트 갈루치 초청 페리 렉처 포스터. (자료 제공=이화여대)
1946년 미국 출생인 로버트 갈루치 교수는 20년 이상 미국을 대표하는 외교관이자 협상가로 활동하면서 세계 평화와 안보 증진에 기여했다. 1974년부터 미국 국무부에서 근무하면서 1992년 정치·군사담당 차관보로 임명되었고, 이후 미국 국무부 대사 겸 탄도미사일 및 대량살상무기 확산위협 담당 특사를 지냈다. 특히 1994년 ‘1차 북핵 위기’ 당시 미국 측 수석대표를 맡아 미국과 북한의 ‘제네바 합의’를 이끈 것으로 유명하다. 현재 조지타운대학 월시외교대학 석좌교수를 맡고 있으며 조지타운대 외교대학장, 맥아더재단 회장 등을 역임했다.

이번 강연의 제목은 ‘한반도 억제이론과 실천’으로, 한반도 맥락에서 관련 이론과 실제 정책들을 두루 폭넓게 다룬다. 오랜 국무부와 학계에서의 경험을 가진 로버트 갈루치 교수는 한반도에서의 평화 확보를 위한 진지한 고민을 나누고 구체적으로는 북핵 억제 방안과 궁극적인 극복 방안에 대해 설명할 예정이다. 특히 윌리엄 J. 페리와 톰 Z. 콜리나의 최근 저서인 <버튼>(The Button: The New Nuclear Arms Race and Presidential Power from Truman to Trump)에서 소개한 내용을 중심으로 북핵 억제 실패의 가능성이 시간이 지남에 따라 증가했는지, 만약 그렇다면 그 원인과 배경은 무엇인지에 대한 담론도 제시한다.

강연은 손지애 국제학과 초빙교수의 사회로 김은미 이화여대 총장의 환영사와 박인휘 스크랜튼대학장의 연사 소개로 문을 연다. 김은미 총장은 “이 강연이 언젠가 한반도 통일과 세계 평화를 이룰 수 있다는 희망 속에서 우리의 목표와 전략을 정비하는 데 도움이 되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라고 말한다. 특강이 끝난 뒤 손지애 교수의 사회로 패널 토의가 진행되며 이화여대 학생들도 참여해 갈루치 교수의 식견과 통찰을 함께 나누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이번 특강은 이화여대와 미국 비영리단체 ‘태평양세기연구소’의 협력관계에서 개설된 ‘윌리엄 페리 렉처’의 일환이다. 미국 클린턴 행정부에서 국방장관(1994~1997), 대북정책조정관(1998~2000)을 지낸 미국 외교정책 분야 원로인 윌리엄 페리 전 장관의 이름을 따서 2016년 설립된 이 프로그램은 페리 전 장관을 비롯한 전문가 초청 강연을 통해 한반도 평화와 번영 증진을 위한 통찰력을 제공해 왔다. 이화여대는 2021년 재닛 나폴리타노 전 미국 국토안보부 장관, 2022년 캐슬린 스티븐스 전 주한미대사에 이어 지난해 지그프리드 헤커 박사를 초청하며 윌리엄 페리 렉처를 주관해 오고 있다.

이화여대는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에 중요한 이정표 역할을 했던 윌리엄 페리 박사의 뜻을 새기는 이번 특강을 통해 미래 여성 리더들을 위한 전문지식과 통찰을 나누는 장을 마련하는 데 지속적으로 기여할 것이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쾅' 배터리 공장 불
  • 엄마 나 좀 보세요~
  • '바다 위 괴물'
  • 우승 사냥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