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루칩' 51개사'만 쏙…'코스닥 글로벌' 세그먼트 출범

"세그먼트 제도, 코스닥 디스카운트 게임체인저 될 것"
  • 등록 2022-11-21 오전 11:04:04

    수정 2022-11-21 오전 11:04:04

[이데일리 김인경 기자] 코스닥시장의 블루칩 기업을 선별한 ‘코스닥 글로벌’ 세그먼트 제도가 공식 출범했다.

21일 한국거래소는 서울 여의도 사옥에서 기념식을 열고 코스닥 글로벌 세그먼트의 출범을 선언했다. 총 51개사가 편입 대상 기업으로 확정됐다.

손병두 이사장은 “코스닥은 그간 ‘평균의 함정’에 빠져서 고질적인 저평가를 벗어나지 못했다”면서 “우수한 코스닥기업들을 모아 지수를 만들고 프리미엄도 누릴 수 있게 시장을 새로 설계했는데 바로 코스닥 글로벌 세그먼트”라고 말했다.

손 이사장은 “나스닥을 벤치마크해서 세그먼트 지정 제도를 만들었다”며 “세그먼트 제도는 코스닥 디스카운트를 프리미엄으로 전환하는 게임체인저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연계상품개발, 해외IR 등 적극적인 지원을 통해 ‘코스닥 글로벌’ 편입기업의 가치를 높이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코스닥 글로벌 세그먼트 편입 기업은총 51개사다. 시가총액 합계는 78조원으로, 코스닥시장 전체 시총의 23%를 차지한다. 편입된 기업들의 시총은 코스닥 평균의 9배에 달하는 1조5000억원 수준이다.

섹터는 반도체(15사), 서비스·콘텐츠(14사), 제약·바이오(11사), 제조업(11사) 등으로 고르게 분포돼 있다.

이들 중 25개사는 상장 기간이 10년 이상으로 오래됐으며, 5년 이내로 비교적 최근에 상장한 기업은 6개사로 집계됐다.

코스닥 글로벌 세그먼트 편입기업들은 시장평가와 재무적인 측면에서 우수하고 특정 업종에 편중되지 않았으며, 소수 종목으로도 시장 전체를 대표할 수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

거래소는 이날 코스닥 글로벌 세그먼트 출범과 함께 편입기업을 대상으로 한 ‘코스닥 글로벌’ 주가지수를 산출·공표하기로 했다. ‘코스닥 글로벌’ 지수는 51개사 중 시총이 큰 종목일수록 지수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크게 잡히는 방식으로 산출한다.

‘코스닥 글로벌’의 최근 3년간 지수 수익률은 44%로, 시장 전체 (8.5%)보다 높았다.

거래소는 “‘코스닥 글로벌’ 지수는 코스닥시장 대표지수로 사용되는 코스닥150과 비교해 우수한 지수 성과를 보였다”면서 “상승기에는 더 탄력적으로 상승하고 하락기에는 상대적으로 덜 하락하는 등 코스닥종합지수와 거의 유사한 패턴을 보이는 코스닥150지수 대비 차별화된 움직임을 보인다”고 강조했다.
‘코스닥 글로벌’ 편입기업의 섹터별 분포 현황[출처:한국거래소]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