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시 포르쉐 카이엔’..올 1분기 판매량 전년比 20% 깡충

올 1분기 글로벌 총 7만7640대 인도
전년보다 4%↓ ‘불안요인 속 실적선방’
“유럽과 신흥시장서 성장 두드러져”
최다 판매 카이엔, 스포츠카 판매량도↑
  • 등록 2024-04-12 오후 3:25:33

    수정 2024-04-12 오후 4:07:54

[이데일리 박민 기자] 포르쉐의 간판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카이엔이 올해 1분기 글로벌 시장에서 총 2만8000여대가 팔리면서 포르쉐 최다 판매 모델 기록을 이어갔다. 지난해 이전 세대보다 더욱 강력해진 3세대의 신형 카이엔을 출시하면서 판매량이 늘어난 것으로 풀이된다.

포르쉐 카이엔.
포르쉐는 올해 1분기 글로벌 시장에서 총 7만7640대의 차량을 고객에게 인도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4% 소폭 감소한 수준이지만, 글로벌 주요 시장의 수요 둔화, 차량 출고 지연 등의 위기속에서 상대적으로 안정적인 실적을 유지한 것으로 회사 측은 분석했다.

포르쉐 AG 영업 및 마케팅 이사회 멤버 데틀레브 본 플라텐은 “지난 1분기 동안 신차 출시 증가, 북미 규제 조건으로 인한 차량의 고객 인도 지연, 그리고 여전히 어려운 중국 시장 상황에도 불구하고 안정적인 실적을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제품 별로는 SUV 카이엔이 전년 동기보다 20% 증가한 2만8025대가 인도되며 최다 판매량을 기록했다. 엔트리급(입문) SUV 모델인 마칸은 전년보다 14% 감소한 2만576대 인도에 그쳤다. 다만 올 하반기부터 마칸의 순수 전기모델인 ‘마칸 일렉트릭’의 고객 인도가 시작되며 판매량이 늘 것으로 회사측은 내다봤다.

또한 포르쉐 브랜드의 아이코닉(상징) 스포츠카 ‘911’도 꾸준한 인기를 바탕으로 전년보다 17% 증가한 1만2892대가 팔렸다. 718 박스터와 카이맨도 전년 동기 대비 20% 증가한 5772대가 판매됐다.

포르쉐 브랜드 최초의 스포츠 세단 ‘파나메라’도 지난해 말 3세대 신형 모델을 출시하는 등 모델 변경의 이유로 전년보다 28% 감소한 6139대가 인도됐다. 포르쉐의 순수 전기 세단 ‘타이칸’ 역시 제품 순환 주기가 끝나기 직전인 관계로 전년보다 54% 감소한 4236대 판매에 그쳤다.

지역 별 판매량을 보면 유럽 및 신흥 시장에서의 성장이 두드러졌다. 유럽에서는 전년 동기 대비 9% 증가한 2만44대를 기록했다. 특히 포르쉐의 본 고장인 독일에서는 전년보다 37% 증가한 1만1274대를 판매했다. 해외 신흥 시장에서는 1만4895대의 차량이 판매되며 전년 동기 대비 14% 증가했다.

다만 세계 최대 자동차시장으로 꼽히는 중국에서는 1만6340대 판매에 그치며 전년 동기 대비 24% 감소했다. 회사 측은 판매 감소의 원인으로 ‘가치 중심 판매 집중’, ‘지속되는 중국 시장의 긴장된 경제 상황’ 등을 꼽았다. 미국과 캐나다 등 북미에서도 일부 모델들의 인도 지연으로 전년 동기 대비 23% 감소한 1만5087대 판매에 그쳤다.

포르쉐는 올해 마칸 순수 전기 모델 ‘마칸 일렉트릭’을 비롯해 파나메라, 타이칸, 911까지 총 6개 중 4개의 제품 라인에서 새로운 모델을 출시할 계획이다. 데틀레브 본 플라텐은 “2024년은 브랜드 역사상 가장 강력한 제품 포트폴리오를 선보이며 다가올 몇 년 동안의 중요한 초석을 마련하는 해”라며 “1년이라는 짧은 기간에 많은 신차를 출시하는 것은 매우 복잡한 도전과제이지만 가치 중심적인 판매에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힐링 미소
  • 극락 가자~ '부처핸섬!'
  • 칸의 여신
  • 김호중 고개 푹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