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폭로 후 두 달…입 연 윤미향 "그저 모든 것 다 수용"

페이스북 `의원회관 530호 고백1` 글 올려 심경 피력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 위해 역할 하고 싶어"
  • 등록 2020-07-07 오전 10:58:49

    수정 2020-07-07 오후 9:19:24

[이데일리 이성기 기자]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의 회계 오류 및 기부금 개인 계좌 모금 의혹으로 검찰에 고발된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7일 자신은 `겁쟁이`라고 고백한 뒤 “30여년의 삶을 정리하고 갑작스레 결단해 들어온 낯선 현장이었지만 사람과 사람의 연대로 이겨내 왔듯이 그렇게 할 수 있다고 스스로 위로하고 응원하며 여의도의 삶을 출발할 수 있었다”고 심경을 밝혔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1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민주당 환노위 고용노동 연속세미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의원회관 530호 고백1`이란 글에서 “국회의원이 되면 하고 싶은 것이 분명했다”면서 “궁극적으로 해결에 이르지 못한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를 정책적으로, 입법으로 반영해 피해자들과 시민사회의 노력을 이제 정부와 국회가 나서서 해결할 수 있도록 제 나름대로의 역할을 하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윤 의원은 또 “세계 여러 곳에 김복동 평화센터를 세우는 일을 도와 세계 미래세대들이 김복동의 희망을 갖게 하고 싶었다”면서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넘어서 베트남 전쟁시 한국군 성폭력 피해자들의 인권회복, 전시 성폭력 피해의 재발 방지 시스템을 만들고, 길원옥 할머니 소원인 고향 `평양`에 휠체어 밀고 함께 가고 싶었다. 이 꿈은 제 삶에서 놓을 수가 없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자신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물론 제 앞에 지금 넘어야 할 높은 벽이 있다”며 “그 날로부터 두 달이 지났다. 앞으로 그 어떤 일이 닥친다 해도 버티려 하지 않고 그저 모든 것을 다 수용하겠다는 마음으로 대하려 한다. 이 또한 뜻이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윤 의원은 “보내주신 마음이 담겼기에 기억하겠노라는 감사 마음을 담아 함께 올린다”면서 지지자들이 보내준 화분과 위안부 피해 할머니와 함께 찍은 사진도 페이스북에 게재했다.

한편 정의연 사건 의혹을 파헤치기 위해 국정조사 실시를 주장하고 있는 미래통합당은 진상규명 작업과 함께 `불법 기부금 몰수법` 등을 발의해 피해를 입은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구제를 위한 제도개선 작업도 착수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