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닥 1분기 결산]부채비율 108.53%…케이프 1343% '최고'

연결기준 부채비율 전년말 대비 2.3%p↑
자산총계 대비 부채총계 증가율 더 높아
워트, 상장사 중 부채비율 가장 낮아
  • 등록 2024-05-20 오후 1:33:46

    수정 2024-05-20 오후 1:33:46

[이데일리 김응태 기자] 코스닥 상장사의 올해 1분기 연결 기준 부채비율이 전년 말 대비 2%포인트 넘게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한국거래소
20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스닥 12월 결산법인 1270사 중 전년 동기 실적이 비교 가능한 법인 1150사를 분석한 결과, 올해 1분기 연결 기준 부채비율이 108.53%로 전년 말(106.22%) 대비 2.31%포인트 상승한 것으로 집계됐다.

1분기 코스닥 상장사의 부채총계는 212조346억원으로 전년 말(203조9609억원) 대비 3.96%(8조737억원) 증가했다. 같은 기간 자산총계는 395조9728억원에서 407조3960억원으로 2.88%(11조4243억원) 늘었다.

연결 기준 부채비율이 가장 높은 종목은 케이프(064820)로 1342.98%를 기록했다. 전년 말 대비 560.65%포인트 상승했다. 뒤이어 에이비온(203400)(1280.97%), 에이스테크(088800)(1234.81%), 삼보산업(009620)(854.80%), KD(044180)(850.93%), 다우데이타(032190)(818.76%) 등의 순으로 높았다.

연결 기준 부채비율이 가장 낮은 상장사는 워트(396470)로 2.46%였다. 이는 전년 말보다 0.06%포인트 하락한 수준이다. 이외에도 레인보우로보틱스(277810)(2.47%), 에이치엘사이언스(239610)(3.43%), 세진티에스(067770)(3.54%), 디티씨(066670)(3.64%), 코메론(049430)(4.12%) 등이 부채비율 하위 업체에 속했다.

올해 1분기 코스닥 상장사 별도 기준 부채비율은 59.55%로 전년 말(57.49%) 대비 2.07%포인트 상승했다. 부채총계는 109조6718억원으로 전년 말(104조2964억원)보다 5.15%(5조3754억원) 늘었다. 자산총계는 293조8247억원으로 2.83%(8조980억원) 증가했다.

별도 기준 기업별로는 에이스테크(088800)가 5466.13%로 가장 높았다. 전년 말보다 2743.02%포인트 상승한 것으로 집계됐다. 삼보산업(009620)(3711.61%), 올리패스(244460)(1949.07%), 서울바이오시스(092190)(1895.61%), 에이비온(203400)(1273.99%), 아이엘사이언스(307180)(969.03%) 등도 부채비율 상위 업체로 꼽혔다.

별도 기준 부채비율이 가장 낮은 업체는 네오위즈홀딩스(042420)로 0.39%였다. 지난해 말 대비 0.06%포인트 하락했다. 이어 모베이스(101330)(1.28%), 바이오다인(314930)(1.82%), 씨티프라퍼티(052300)(1.85%), 클라우드에어(036170)(2.02%), 테고사이언스(191420)(2.23%) 등이 부채비율이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바다 위 괴물' 내부 보니
  • 우승 사냥
  • 망연자실
  • 갑자기 '삼바'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