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제 마스크 벗나, 백경란 "이르면 1월, 늦어도 3월"

7일 정례브리핑 발언
"기준과 대상, 방법 등 현재 전문가 그룹 논의 중"
"명확히 결정 못한 이유, 현재 유행 감소세 아냐"
"마스크 착용 감염 예방 효과, 여지 없이 명확"
  • 등록 2022-12-07 오후 2:23:40

    수정 2022-12-07 오후 2:23:40

[이데일리 박경훈 기자] 백경란 질병관리청장이 실내 마스크 의무 착용 해제 시점으로 “이르면 내년 1월에서 늦어도 3월 사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백경란 질병관리청장. (사진=연합뉴스)
백 청장은 7일 정례브리핑에서 “마스크 의무 조정 관련 기준과 대상, 방법 등은 현재 전문가 그룹 논의 중”이라며 “이행시기는 향후 기준이 충족되면 이르면 내년 1월에서 늦어도 3월 사이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고 했다.

이어 “아직 명확히 결정하지 못한 이유는 현재 유행이 감소세에 이르렀다고 보지 않고, 아직 2가 백신 접종 중으로 보다 많은 고연령층의 접종에는 조금 더 시간이 필요하며 인플루엔자 같은 감염병의 확산이 불명확하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백 청장은 “마스크 착용의 감염 예방 효과는 논란의 여지 없이 명확하다”며 “코로나19 유행 전과 이후에 시행된 많은 연구에서 마스크 착용의 효과와 필요성을 과학적으로 증명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방역당국은 이날 마스크 착용 의무를 해제한 뒤 확진자가 증가한 사례를 소개했다. 미국 메사추세츠 주는 지난 2월 학교 내 마스크 의무착용 정책을 해제하면서 6월까지 2개 학군을 제외하고 순차적으로 마스크 착용을 해제했다.

이 기간 72개 학군의 학생 29만 4084명 및 교직원 4만 6530명을 대상으로 연구한 결과, 마스크 착용 유지 학군 대비 해제 학군에서 15주 동안 코로나19 누적발생률이 1000명당 66.1명에서 134.4명으로 약 2배 증가했다. 이를 통해 당국은 “마스크 착용이 코로나19 발생 감소에 효과가 있음을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오는 9일 총리 주재 중대본 회의에서 마스크 의무 조정에 관한 방향성을 논의하고 15일 공개토론회에서 전문가 의견을 수렴하여 조정 방안을 마련한다. 이후 자문위원회 논의를 거쳐 12월 말 최종 조정 방안을 확정할 예정이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