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십자가 못박힌 子 조국? 고난 끝 철봉 매달리샤"

진 전 교수, 조국 母 편지 패러디 나서
'턱걸이 인증샷' 사진까지 첨부하며 조롱
  • 등록 2021-08-30 오후 1:43:01

    수정 2021-08-30 오후 1:43:01

[이데일리 이선영 기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모친인 박정숙 웅동학원 이사장의 일명 ‘아드님 십자가’ 편지를 두고 “성모님의 심정이 오죽하겠느냐”고 비꼬았다.
(사진=조국 전 법무부 장관 페이스북 캡처)
진 전 교수는 29일 페이스북에 로마 총독 본시오 빌라도가 예수에게 십자가 판결을 내린 과정을 설명한 마가복음 15장의 한 구절을 패러디한 글을 게재했다.

그는 “예수님이 막달라 마리아와 결혼해서 딸, 아들 낳고 살다가 아이들 예루살렘 대학 보내려고 증명서 위조했다”며 조 전 장관과 부인 정경김 전 동양대 교수의 ‘자녀 입시비리혐의’를 직격했다. 1심에 이어 항소심 법원도 조 전 장관의 딸 조민씨가 고려대와 부산대 의전원 등에 제출한 이른바 ‘7대 스펙’을 모두 허위로 판단한 바 있다.

이어 “사모펀드 만들어 내부정보로 주식을 매수하고, 저 멀리 애급 땅까지 가서 베드로 이름으로 차명 거래를 하다 적발됐다“며 코링크PE 관련 혐의 유죄도 조롱했다.

(사진=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페이스북 캡처)
그러면서 진 전 교수는 조 전 장관이 지난달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직접 올린 ‘턱걸이 인증샷’ 사진을 첨부했다. 조 전장관은 앞서 “페친 중 턱걸이가 한 개도 안 된다는 분 많다고 하셨지요? 이 동영상 참조하십시오. 코로나로 인한 방콕 상태에서는 턱걸이만한 운동이 없습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이는 아내 정 교수의 항소심 재판 중 올리기에는 부적절한 게시물이라는 비판을 면치 못했다.

한편 지난 26일 김인국 전 천주교정의구현사제단 대표(신부)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조 전 장관의 모친 박 이사장이 보낸 편지라며 ‘신부님께’로 시작하는 글을 공개했다.

박 이사장은 편지에서 ”아드님이 십자가에 못 박혀 돌아가시는 모습을 지켜보며 괴로워하시던 성모님의 마음, 지금 제가 2년 넘도록 그 마음을 체험하며 주님의 은총과 자비를 기도드리며 견디고 있다“고 했다.

이어 “저는 어미로서, 가족의 희생이 따르더라도 검찰개혁을 포기하지 말라고 아들에게 말했다”라며 ”이 고통의 긴 터널을 언제쯤 빠져나올지 모르지만, 이 시대의 법학자로서 민주주의를 위하여 반드시 해야 할 사명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해 조 전 장관은 자녀 입시비리 혐의 재판이 끝난 27일 “제 어머니가 김인국 신부님께 보낸 편지에서 아들을 ‘예수’라고 비유하신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