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서울로 몰리는 외지인…강남아파트 4분의 1은 지방서 샀다

7월 외지인 서울 아파트 거래 3457건…올해 최고치
송파구·강남구 등 집중…송파구는 전월대비 80건 증가
지방도 전통부촌에 외지인 몰려…똘똘한 한채에 올인
  • 등록 2020-09-17 오전 11:01:30

    수정 2020-09-18 오전 11:00:07

똘똘한 한채 강남아파트 쇼핑에 나선 시골 갑부들 [그래픽=이데일리 김정훈 기자]
[이데일리 하지나 기자] 정부의 잇따른 부동산 규제 이후 올 초 주춤했던 외지인들의 서울 아파트 매입이 다시 늘어나는 모습이다. 특히 최근 가격이 급등하는 상황 속에서도 지방 거주자들의 강남 아파트 쇼핑이 증가하는 등 ‘똘똘한 한 채’에 대한 쏠림 현상이 계속되고 있다.

사진은 서울 서초구 반포동 아파트 일대(사진=연합뉴스)
7월 외지인 서울 아파트 매매거래 역대 세 번째

17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 7월 서울에 거주하지 않는 외지인이 사들인 서울 아파트는 3457건으로 올해 최고치를 기록했다. 통계를 시작한 이래 △2006년 11월 4873건 △2019년 12월 3687건 이후로 세 번째다.

외지인들의 서울 아파트 매입은 올해 들어 1월 2621건, 2월 2274건, 3월 2116건으로 꾸준히 줄어들다가 4월에는 828건까지 떨어졌다. 하지만 5월부터 오름세로 전환했고 3개월 연속 증가했다. 잇따른 대출 규제와 부동산 세제 강화에도 불구하고 서울 아파트에 대한 지방의 관심은 오히려 커지고 있다.

특히 서울 강남권에 대한 외지인의 관심은 뜨겁다. 송파구와 강남구에서 서울 외 지역 거주자가 아파트를 매입한 비율은 각각 26.4%, 25.4%로 나타났다. 마포구(29%), 영등포구(26.9%)에 이어 나란히 3. 4위를 기록했다. 특히 송파구의 경우 외지인 아파트 매입 건수가 전달 대비 80건이나 늘었다. 이는 강서구(129건)와 마포구(110건)에 이어 세 번째로 높은 수준이다.

최근 서울 아파트 평균 매맷값이 10억원을 넘어섰고 강남구의 경우 20억원을 돌파했다는 분석도 나왔다. 실제로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7월 강남구에서 이뤄진 아파트 평균 매매가액은 16억9800만원에 이른다. 지난해 12·16대책 이후 15억원을 넘는 주택에 대한 주택담보대출은 원칙적으로 금지된다. 그럼에도 지방에 거주하는 현금 부자들의 강남 아파트 원정 쇼핑이 확대되는 모습이다.

서울 내에서도 강남 3구에 대한 인기는 높다. 서초구는 43.9%, 강남구는 42.2%가 서울 내 다른 행정자치구에 살고 있는 주민들이 아파트를 사들인 것으로 집계됐다. 그동안 서초구와 강남구는 타 자치구의 유입 비율이 상대적으로 낮았는데 지난 7월 역전현상이 나타났다. 강남 3구에서 거래된 아파트 총 2309가구 중 1460건이 관할 시군구 밖 거주자의 거래였다. 강남 아파트 10개 중 6개가 지역 주민이 아닌 사람에게 팔린 셈이다.

부산 해운대·대구 수성구…지방도 전통 부촌에 외지인 몰려

지방도 상황은 비슷하다. 부산의 경우에도 해운대구의 7월 외지인 아파트 매입 건수가 364건으로 가장 높았다. 대구도 수성구(200건)가 달서구(246건)에 이어 두 번째로 외지인의 거래가 많았으며 대전 또한 서구(198건)와 유성구(152건)의 외지인 거래가 가장 활발하게 이뤄졌다. 부산 해운대구, 대구 수성구, 대전 서구·유성구 등은 입지가 우수하고 학군이 좋아서 지역내에서도 오래전부터 선호도가 높은 지역으로 꼽힌다.

전문가들은 외지인 거래 비중과 가격 상승률의 상관관계가 크다고 판단한다. 김태환 KB금융지주 경영연구소 연구위원은 “주택은 다른 재화와 달리 위치가 고정되어 있고 통근 및 통학, 지역 내 커뮤니티 등 원거리 이동 제약이 커 인접지역을 중심으로 거래가 발생하기 마련”이라면서 “결국 타지에서 유입되는 매수 수요의 경우 투자 목적의 성격이 강할 수밖에 없고 이는 가격 상승의 원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특히 이 같은 ‘똘똘한 한 채’에 대한 집중 현상은 앞으로 더 심화 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이은형 대한건설정책연구원 책임연구원은 “정부의 부동산 규제가 강화될수록 다주택자에 대한 규제가 강화되면서 결국 똘똘한 한 채에 대한 선호 현상은 강화될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