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강·정세랑·베르베르, 내달 서울국제도서전서 만난다

내달 8~12일 성수동 에스팩토리 개최
주제 '긋닛'…"코로나 멈춤 의미 질문"
75개 출판사 참여, 40여 편 강연 선봬
철저한 방역 속 온·오프라인 행사 마련
  • 등록 2021-08-31 오후 12:39:59

    수정 2021-09-01 오후 4:04:35

[이데일리 장병호 기자] 국내 최대 책 축제인 ‘2021 서울국제도서전’이 오는 9월 8일부터 12일까지 서울 성동구 성수동 에스팩토리에서 온·오프라인 행사로 열린다.

대한출판문화협회(이하 출협)가 주최하고 문화체육관광부가 후원하는 서울국제도서전은 지난해 코로나19로 온라인으로만 행사를 진행했다. 올해는 기존 코엑스에서 성수동으로 거점을 옮겨 전시·마켓·강연 등을 마련해 독자와 만난다.

‘2021 서울국제도서전’ 포스터(사진=대한출판문화협회)
주일우 서울국제도서전 대표는 31일 오전 온라인으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올해 도서전 준비를 시작했을 때는 상황이 지금보다 나을 거라고 생각했지만, 그럼에도 최악의 경우를 상정하고 행사를 준비했다”며 “행사 규모는 거리두기 4단계에 맞춘 것으로 상황을 예의 주시하고 있다”고 오프라인 개최 결정 및 준비 과정을 설명했다.

올해 도서전 주제는 ‘긋닛-단속(斷續)-펑츄에이션(Punctuation)’이다. 긋닛은 끊어짐과 이어짐을 함께 표현하는 우리 옛말이다. 주 대표는 “코로나19로 인한 멈춤이 우리에게 어떤 경험이 될지를 질문한다는 뜻을 담았다”고 밝혔다.

매년 400여개 출판사가 오프라인 마켓에 참여했으나 올해는 75개 출판사로 규모가 대폭 축소됐다. 민음사, 문학동네, 현암사 등 유명 출판사들이 참여한다. 200여 명의 작가 및 인문·사회·과학·예술가 등 전문가가 참여하는 40여 편의 강연과 대담 프로그램을 온·오프라인을 통해 제공한다.

올해 홍보대사로는 생물학자 최재전, 소설가 정세랑, 밴드 새소년의 보컬 황소윤이 선정됐다.

개막일에는 생물학자 최재천이 ‘긋닛, 자연이 우릴 쉬어 가라 하네’를 주제로 동물, 환경, 다양성의 균형과 소중함에 대해 강연한다. 소리꾼 이자람, 건축가 노은주, 소설가 정세랑, 배우 문소리도 축제 기간 동안 ‘긋닛’을 주제로 강연을 진행한다.

해외 유명 작가들의 강연도 녹화 및 생중계를 통해 만날 수 있다. 베르나르 베르베르는 ‘프랑스적 상상력과 SF, 그리고 철학’을 주제로 강연한다. 요나스 요나손은 ‘끊길 듯 끊기지 않고 이어지는 복수의 결말’이라는 제목의 강의로 한국 독자와 만난다. 소설가 한강은 영국 작가 맥스 포터와 ‘애도의 기나긴 노래’를 주제로 대담에 나선다.

기획전시로는 70여 년의 도서전 역사를 조망하는 ‘긋닛: 뉴 월드 커밍’, 독일 북아트재단이 1963년부터 주최해온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책’의 역사를 다룬 ‘BBDWK’, 웹툰·웹소설 특별전시 ‘파동’을 마련한다. 도서전에서만 만날 수 있는 특별 제작 도서인 ‘리미티드 에디션’에서는 김연수·손원평·김도영 등 11명의 시인, 10명의 소설가, 1명의 희곡 작가, 4명의 사진 작가가 참여한다. 리커버 도서 ‘다시, 이 책’ 10종도 도서전 기간 첫 공개된다.

이밖에도 ‘디지털 북 세미나’ ‘2020 한국에서 가장 아름다운 책 디자이너 토크’로 꾸린 책캐스트, 코로나로 도서전 참여가 어려운 독자를 위해 전국 124개 서점과 함께 하는 ‘책도시산책’, 저작권 수출 교류를 위한 온라인 저작권센터를 운영한다.

주 대표는 “팬데믹을 통해 드러난 여러 가지 문제들에 대한 작가, 전문가들의 강연을 통해 이를 어떻게 돌파할 수 있을지를 올해 도서전에서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며 “내년에는 6월 1~5일 코엑스에서 도서전을 준비 중이며, 코로나19 이전 규모로 개최를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오프라인 행사는 공간별로 수용인원을 제한해 진행한다. 사전 예매를 통해 입장이 가능하다. 강연·세미나 프로그램은 모두 매진됐으나 온라인으로는 참관이 가능하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서울국제도서전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