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편한세상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2관왕

  • 등록 2021-08-23 오후 1:46:42

    수정 2021-08-23 오후 1:46:42

사진=DL이앤씨 제공
[이데일리 장순원 기자] DL이앤씨는 ‘e편한세상’이 독일 ‘2021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2개 부문에서 본상인 위너(WINNER)상을 수상했다고 23일 밝혔다. 수상 부문은 ‘브랜드 디자인&아이덴티티’와 ‘앱스(Apps)’다.

e편한세상은 지난해 런칭 20주년을 맞아 브랜드 리뉴얼을 단행했다. 새로운 브랜드 디자인 결과물이 ‘브랜드 디자인&아이덴티티’ 본상을 수상한 것이다. DL이앤씨는 디지털과 오프라인 영역에서 일관된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보여주기 위해 20년간 e편한세상의 대표적인 상징이었던 구름 심볼을 더욱 선명하고 대담하게 개선하였다. 본질적인 핵심만으로 상징성 있는 시각 체계를 구축하여 인테리어, 외관, 조경, 서비스 등에 새롭게 적용하였다. 입체적인 브랜드 경험을 모든 고객 접점에서 제공한 점을 높이 평가 받았다.

e편한세상 스마트홈 앱은 ‘앱스’ 본상을 받았다. 고객 관점에서 편리하고 혁신적인 디자인을 구현한 것이 호평을 받았다. 월패드, 모바일에 적용된 e편한세상 스마트홈 앱은 고객들의 라이프 스타일을 분석하여 다양한 기능과 서비스를 제공해 준다. 특히, 사용자 경험 및 환경(UX/UI) 측면에서 높은 편의성과 직관적인 디자인으로 주목을 받았다.

e편한세상이 받은 ‘2021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본상은 브랜드 리뉴얼 이후 디자인 분야의 첫 수상 실적이다. 세계적인 디자인 어워드를 통해서 e편한세상 브랜드의 경쟁력을 인정 받게 되었다.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는 독일 디자인 협회가 1955년부터 주최해 현재까지 역사를 이어온 세계 최대 규모의 디자인 어워드다. 미국의 IDEA, 독일 iF디자인 어워드와 함께 세계 3대 디자인상으로 꼽힌다. 심사는 디자인 혁신성, 차별성, 심미성, 기능성, 품질, 인간, 공학적 배려, 내구성 등의 항목을 살펴서 작품을 평가한다. 올해는 총 60여개 국에서 7,800여 개의 작품이 출품됐다. 디자인 전문가 50명이 블라인드 심사를 통해 수상작을 최종 선정했다.

DL이앤씨 관계자는 “국내 최초의 주거 브랜드 e편한세상이 국제 무대에서 디자인 역량을 인정받았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 며 “앞으로도 고객과 접하는 모든 영역에서 혁신적인 경험 디자인을 지속적으로 선보여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주거브랜드로서 가치를 높여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