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의원들, 22~24일 대만 방문 계획…"中 자극 우려"

대만 창구 '일화의원간담회' 회장·사무국장 일정 조율중
"美의원들 잇단 방문에 민감해진 中 자극할수 있어"
  • 등록 2022-08-17 오후 12:00:31

    수정 2022-08-17 오후 12:00:31

[이데일리 방성훈 기자] 일본 정치인들이 대만 방문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 등 미 의원들의 잇단 방문으로 민감해진 중국을 더욱 자극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낸시 펠로시(왼쪽) 미국 하원의장과 차이잉원 대만 총통. (사진=AFP)


도쿄신문은 17일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 일본 초당파 의원 모임인 ‘일화(日華)의원간담회’의 후루야 게이지(회장) 중의원 의원과 기하라 미노루(사무국장) 중의원 의원이 오는 22~24일 대만을 방문하는 방향으로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후루야 의원은 리덩후이 전 대만 총통 추도 의식에 참석하기 위해 2020년 9월 대만을 방문한 바 있다.

후루야 의원은 이번 대만 방문이 성사되면 차이잉원 총통 및 방위당국 고위인사 등과 회동하고, 양국 간 결속을 다지겠다는 방침이다.

소식통에 따르면 후루야 의원은 차이 총통과의 면담에서 10월 10일 중화민국(대만) 110주년 건국기념일(쌍십절)에 맞춰 일화의원간담회 회원들이 대만을 방문하는 계획, 미일 양국 의원 연맹 및 대만 입법위원(국회의원)이 전략적 대화를 하는 방안 등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도쿄신문은 펠로시 의장의 대만 방문 이후 대만 해협의 긴장감이 고조된 가운데 중국을 자극할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일화의원간담회는 수교를 맺지 않은 대만과의 소통 창구 역할을 해 왔다. 생전에 간담회 고문을 맡았던 아베 신조 전 총리는 지난 3월 총회에서 차이 총통과 온라인 대담을 갖고 “중국의 힘에 의한 현상 변경 시도를 결코 용서해선 안된다”고 밝혀 중국의 반발을 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